Quantcast

‘박명수 라디오쇼’ 영탁 “누나→연하, 데뷔곡 바꿔부르겠다”…팬 맞춤서비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박명수 라디오쇼’ 영탁이 연하팬들을 위한 팬서비스를 보여줬다. 

19일 방송된 KBS 쿨FM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미스터트롯’ 진선미의 주인공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출연했다.

이날 영탁은 생방송 무대로 데뷔곡 ‘누나가 딱이야’를 준비했다. ‘누나가 딱이야’는 제목 그대로 연상의 여인에게 고백하는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영탁은 “데뷔곡 ‘누나가 딱이야’를 부르겠다”며 “그런데 저희 팬들이 이 노래를 ‘연하가 딱이야’로 바꿔 불러달라고 해서 2절은 (가사를) 바꿔 부르겠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영탁이 ‘미스터트롯’에서 부른 ‘막걸리 한 잔’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기성세대 어르신들이 영탁 노래 듣고 울었다. 파김치에다가 막거리 6병 땄다”고 극찬했다. 이에 영탁은 즉석에서 ‘막걸리 한잔’ 한 소절을 불러 환호를 받기도 했다.

KBS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 캡처
KBS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 캡처

영탁은 ‘누나가 딱이야’ 무대를 하면서 화려한 무대 매너를 보여줬다. 임영웅은 하이라이트 부분에 영탁과 함께 나와 포인트 안무를 완벽하게 소화, 남다른 칼군무를 보여주기도 했다. 

영탁은 팬들과의 약속대로 2절에서 “누나가 딱이야”를 “연하가 딱이야”로 개사하고 마지막 구절에서는 “명수가 딱이야”로 바꿔 남다른 센스를 뽐냈다. 무대를 보고 임영웅은 “이 노래가 예전에도 좋았는데 지금 들으니까 더 좋다”고  감탄했다.

박명수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도 물었다. 임영웅은 “일단 신곡은 조영수 작곡가님의 곡을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19로) 행사가 없어서 피곤할 새가 없다”고 웃었다. 영탁은 “아무도 저희가 ‘미스터트롯’ 팀으로 활동할 듯 싶다. 공연, 콘서트가 기다리고 있고 해외도 (스케줄이) 있다”고 예고해 기대감을 더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