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혜수, 4년만 안방극장 복귀…'스토브리그' 후속 '하이에나' 선택한 이유는?

  • 김하연 기자
  • 승인 2020.02.14 00: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김혜수가 '하이에나'를 통해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김혜수는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극본 김루리/연출 장태유/제작 키이스트(대표 박성혜)]를 통해 4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하이에나'는 '똥묻겨묻'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승리를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잡초 같은 변호사 정금자(김혜수 분)와 엘리트 길만 걸어온 화초 같은 변호사 윤희재(주지훈 분)의 치열한 대결을 예고하며 드라마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SBS '하이에나' 제공
SBS '하이에나' 제공

특히 이 작품은 김혜수가 '시그널' 이후 4년 만에 선택한 차기작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혜수는 SBS를 통해 "변호인들이 대거 등장하는 드라마임에도 법정 드라마가 아닌 캐릭터 드라마라는 점이 가장 주된 이유였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변화무쌍하고 자유롭게 경계를 넘나드는 캐릭터에 매력을 느꼈고, 전형적인 틀에서 벗어난 캐릭터와 메시지 전달 방식이 신선했다"고 답했다.

또한 김혜수는 정금자 캐릭터에 대해  "금자는 야생성과 생존력으로 무장한 강렬한 캐릭터"라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위트를 잃지 않으며, 예측 불가능한 방식으로 자신의 목표를 이루어 내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 마디로 금자는 변호사의 탈을 쓰고 있지만, 내면에는 하이에나의 본성을 간직한 인물"이라고 정의하며 "거침없고 유쾌해 보이지만, 한편으로는 시니컬한 이면에 매료됐다"고 밝혔다.

이렇듯 김혜수마저 매료시킨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스토브리그' 후속으로 오는 2월 21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