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음원사재기 저격?…지코, 신곡 '아무노래' 소름돋는 네티즌들 해석 "분위기 겁나 싸해"

  • 권미성 기자
  • 승인 2020.01.15 09: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가수 지코가 '음원 사재기'를 저격했다는 네티즌들의 해석이 나왔다.

지코는 지난 13일 '아무노래'를 발매했다. 지코의 신곡이 발표되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사재기 저격했다고 말 나오는 지코 신곡'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돼 화제다.

해당 글에 다르면 노래 가사 중 "'왜들 그리 다운 돼 있어?'는 "차트에 슬픈 발라드만 있는 것"을 "'분위기가 겁나 싸해, 요샌 이런 게 유행인가?'는 양산형 발라드가 차트를 장악해서 싸해진 가요계를 저격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아무노래나 틀어봐, 신나는 걸로'는 여름에도 발라드만 있는 파트, 신나는 노래에 대한 갈증을 표현하는 것, '아무래도 리프래시가 시급해'는 차트 변동이 필요하다"고 해석했다.

마지막으로 "'만감이 교차하는 새벽 두시경'은 새벽마다 순위가 상승하는 음원들을 '술잔과 감정이 소용돌이쳐'라는 가사는 술이라는 소재가 들어가는 양산형 발라드를 저격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지코 '아무노래' 해석
지코 '아무노래' 해석 /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이다네 시기도 그렇고", "노래 신나고 좋던데", "아무생각 없이 들었는데 맞춰보니 소름이다.,.."라는 등 반응을 보였다.

지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무노래'는 지난 해 9월에 만들었다고 밝혔다.

지코는 지난 13일 신곡 '아무노래' 발매를 앞두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산슬(유재석), 장성규, 피오, 헨리 등에게 "아무 노래나 틀어달라"는 신곡 스포 영상을 게재했다. 이후 지코는 청하, 마마무 멤버 화사와 함께 '아무노래' 댄스 챌린지를 진행해 화제가 되었다.

이후 SNS에는 '아무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아무노래챌린지'가 큰 유행으로 확산됐다. '아무노래'는 '아무노래챌린지'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발매 이후에도 실시간 차트 1위를 유지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지코의 신곡 '아무노래'는 지난 13일 발매된 이후 14일에 이어 15일 멜론, 지니, 올레뮤직, 벅스, 소리바다, 네이버뮤직 등의 음원사이트 실시간차트에서 1위를 석권하며 음원킹의 귀환을 알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