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타NOW] 김소은 측 “‘그남자 오수’ 후 차기작 검토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그 남자의 오수’에서 달콤한 로맨스를 전파한 김소은이 근황을 전했다. 

20일 오후 김소은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측은 톱스타뉴스에 “현재 화보와 광고 촬영을 병행하며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김소은은 지난 2005년 MBC 드라마 ‘자매바다’로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이후 ‘꽃보다 남자’에서 추가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중 금잔디(구혜선)의 단짝이자 김범과 풋풋한 러브라인을 그리며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김소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차기작으로 ‘결혼 못하는 남자’, ‘천 번의 입맞춤’, ‘마의’, ‘라이어 게임’ 등에 출연하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그뿐만 아니라 영화 ‘우아한 세계’, ‘두 사람이다’, ‘현기증’ 등에서 활약을 펼치며 관객을 사로잡았다.  

‘밤을 걷는 선비’, ‘도전에 반하다’, ‘우리 갑순이’로 꾸준한 내공을 쌓아온 김소은은 ‘그남자 오수’에서 서유리로 분했다. 서유리를 맡은 김소은은 감성의 끝을 달리는 솔직하고 화끈한 인물로 자신과 정반대인 남자 오수(이종현)를 만나 겪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를 현실감 있게 그려냈다.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김소은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