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엔시티 드림(NCT DREAM) 콘서트, 'SM 선배' 비보 소식에 일반예매 연기…추후 일정 재공지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14 20: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엔시티 드림이 연예계 비보로 인해 콘서트 일반예매를 연기했다.

14일 YES24 티켓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진행예정이었던 ‘THE DREAM SHOW’ 일반예매 티켓팅이 취소됐다.

이에 엔시티 드림 측은 “금일 예정된 일반예매를 부득이하게 연기하게 됐다”며 “추후 일반예매 일정은 재공지할 예정”이라고 양해를 부탁했다.

이는 소속사 선배인 가수 설리의 사망사건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엔시티드림 콘서트 티켓팅 이외에도 이날 예정됐던 슈퍼주니어의 V라이브가 취소되기도 했다. 

엔시티 드림 포스터
엔시티 드림 포스터

이날 가수 설리(최진리)가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신고자는 매니저로 전날 설리와 통화 후 연락이 되지 않자 주거지에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타살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경찰은 유서 여부를 확인하는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와관련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며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 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