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B.A.P 출신 영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본격 솔로 활동 시작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8.29 16: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그룹 B.A.P 출신 영재가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측은 29일 "최근 영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아티스트로서의 무한한 끼와 잠재력을 지니고 있는 친구와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전속계약 소식을 알렸다.

지난 2012년 보이그룹 B.A.P의 멤버로 데뷔한 영재는 중저음의 매력적인 보컬 실력과 파워풀한 댄스로 많은 팬들에게 사랑받았다.

그룹 해체 이후 첫 번째 솔로 앨범 'Fancy(팬시)'를 발매하고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역량을 입증했으며, 방송, 공연, 팬미팅 등을 통해 국내외 팬들과 소통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김다령 대표는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를 믿고 함께하기로 결정한 영재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앞으로 영재의 음악 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함은 물론 그가 가진 무궁무진한 재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솔로 아티스트로서 제2막을 시작하는 영재에게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비에이피(B.A.P) 영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비에이피(B.A.P) 영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난 5월 영재가 첫 국내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영재는 "B.A.P의 공식 팬클럽 이름이 베이비다. 솔로 가수 영재로서 팬들과 다시 함께 나아가자는 의미로 팬미팅의 제목을 '원 모어 타임 베이비'로 정했다"고 밝혔다.

영재는 "지금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도록 응원해준 팬 여러분께 감사하다. 이 자리를 지키며 변하지 않는 모습으로 열심히 활동하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도 솔로 가수 영재로서 '선물'같은 노래와 좋은 무대를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영재는 두 번째 솔로 앨범을 준비 중에 있으며, 음악 활동 이외에도 연기, 예능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