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탄소년단(BTS) 뷔, 박서준-최우식 위해 ‘사자’ 응원…‘훈훈한 절친’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7.31 04: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방탄소년단(BTS) 뷔(본명 김태형)와 배우 박서준, 최우식의 우정이 눈길을 끈다.

지난 30일 오후 송파구 롯데시네마 롯데월드점에서 영화 ‘사자’ VIP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방탄소년단 뷔가 현장을 찾아 화제를 모았다.

방탄소년단(BTS) 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방탄소년단(BTS) 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뷔는 루즈한 핏의 긴팔 티셔츠에 카키색 바지를 매치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남다른 비주얼을 자랑하며 현장에 참석한 모든 이들의 시선을 빼앗았다. 

특히 뷔가 시사회에 모습을 드러내자 현장은 놀란 사람들의 함성으로 가득 찼다. 뷔의 인기를 실감케 한 부분. 뷔는 응원의 메시지를 부탁한다는 사회자의 말에 “박서준, 최우식 파이팅!”이라며 웃어 보였다.

박형식-박서준-방탄소년단(BTS) 뷔 / 온라인 커뮤니티
박형식-박서준-방탄소년단(BTS) 뷔 / 온라인 커뮤니티

이날 뷔는 영화 ‘사자’의 주연을 맡은 배우 박서준의 초대를 통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뷔와 박서준은 지난 2016년 방영된 KBS2 드라마 ‘화랑’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박서준은 이 작품을 통해 뷔, 박형식과 친해진 다음 자신의 절친인 최우식을 그들에게 소개해줬다. 

이후 박서준과 최우식 그리고 박형식과 방탄소년단(BTS) 뷔는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자리매김했고, 현재까지 남다른 우정을 과시하고 있다.

한편, 박서준이 주연을 맡고 최우식이 특별출연으로 힘을 보탠 영화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는 구마사제 안신부를 만나 악을 퍼뜨리는 검은 주교 지신을 찾아 맞서는 미스터리 판타지 영화로 오늘(3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