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2019 미스코리아, 수영복 심사 폐지했더니 ‘한복 코르셋’ 선정성 논란…“한복 아닌 속옷”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17 08: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2019 미스코리아의 한복 코르셋 논란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지난 11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는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열렸다. 

올해 미스코리아 본선 무대에서는 그동안 논란을 일으켰던 수영복 심사를 폐지했다. 대회 말미에는 2018 미스코리아 수상자들이 나와 한복 퍼레이드를 펼쳤다. 

2018 미스코리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2019 미스코리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2018 미스코리아 / 서울, 최규석 기자
2019 미스코리아 / 서울, 최규석 기자

‘동서양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펼쳐진 퍼레이드에서는 한복과 코르셋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한복을 입은 전년도 수상자들 무대에 올라 포즈를 취했다.

하지만 과도하게 선정적이 한복이 도마 위에 올랐다. 한복 전통의 아름다움을 살리는 디자인 대신 전년도 수장자들이 입은 한복은 드러난 가슴, 허리, 다리 라인 등만이 부각됐다.

2018 미스코리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2019 미스코리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2019 미스코리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2019 미스코리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2019 미스코리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2019 미스코리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심사 의상이 아닌 전년도 수상자들의 축하 무대였지만 반응은 좋지 않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저게 무슨 한복이냐”, “미스코리아가 아니라 미스어우동”, “차라리 그냥 수영복을 입어라”, “수영복 심사 폐지하더니 속옷 심사를 하네”, “미스코리아를 폐지해라”, “한복에 대한 모욕이다”라며 분노했다.

논란이 일자 미스코리아 측은 해당 의상이 한복 심사가 아님을 분명히 밝혔다. 또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내외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한복을 제작했던 ‘김예진한복’ 측이 전년도 미스코리아 본인들과 직접 디자인을 협의해 제작한 의상이라고 전했다. 

한편, 2019년 미스코리아 진에는 20살 미주 출신 김세연이 선발됐다. 김세연은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더이스트라이트 폭행 방조 혐의를 받고 있는 작곡가 김창환 대표의 딸로 알려져 논란을 사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