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청하 ‘스냅핑, 청하에, 청하에 의한, 청하를 위한 곡…흥행걱정은 할 필요가 없어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6.24 17: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번에도 ‘믿고 듣는 청하’ 신화는 계속될 전망이다.

청하는 2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을 발매한다. 이에 오후 4시부터 컴백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청하의 미니 4집 ‘플러리싱’은 지난 1월 발표한 디지털 싱글 ‘벌써 12시’ 이후 약 5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이자, ‘핸즈 온 미(Hands On Me)’, ‘블루밍 블루(Blooming Blue)’에 이은 세 번째 여름 앨범이라는 점에서 더욱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이번 앨범의 주제는 변화와 성장으로, 앨범 제목 ‘플러리싱’은 단어가 지닌 사전적 의미의 자신감과 현재에 계속 수렴하려는 이면의 불안함 및 두려움까지 청하 내면에 존재하는 여러 감정을 표현하고 있다.

청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타이틀곡 ‘스내핑(Snapping)’은 이별 후 지친 마음을 떨치며 새로운 아침을 맞이한다는 내용의 곡이다. 이전보다 더 화려해지고 깊어진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비트, 도입부의 여유로운 그루브에서 코러스에 가까워질수록 확장되는 역동적인 편곡이 인상적이다.

이날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청하는 ‘스냅핑’ 뮤직비디오와 무대를 공개했다.

청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사실 이번 청하의 신곡은 소위 ‘평타’만해도 어느 정도 성적은 보장된다고 할 수 있다.

바로 전작이 그 ‘벌써 12시’였고, 그 이전에도 ‘와이돈츄노’, ‘러브유’, ‘롤러코스터’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낸 상태여서 일단 청하가 노래를 냈다고 하면 리스너들이 일단 들어볼 확률이 매우 높기 때문.

청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 정도로 브랜드를 쌓아 올린 아티스트의 경우에는 자가복제 욕심, 안전하게 가고 싶은 욕심이 생길 수도 있지만, 청하는 그런 게 없었다.

더 과감하고, 더 강렬한 무대를 선보였지만 이를 청하답게 소화해냈다.

청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사실 이 시점에 청하의 신곡 흥행여부를 걱정할 사람은 없겠지만, 이번에 직접 무대를 보고 들어보니, 그 걱정은 더더욱 필요 없을 것 같다.

청하는 앨범 발매 직후인 24일 오후 8시 컴백 기념 팬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팬들에게 최초로 신곡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Tag
#청하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