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벌스데이’ 더 블랙 레이블, 마감 못 지켰는데 가수 뒤에 숨기까지 하면 안 되죠 #전소미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6.13 18: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우리 소미’ 데뷔 한번하기 참 힘들다.

전소미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솔로 싱글 ‘벌스데이(BIRTHDAY)’를 발매한다. 이에 오후 4시 미디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싱글과 동명의 타이틀곡 ‘벌스데이(BIRTHDAY)’는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롭게 태어나는 ‘전소미’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댄스/힙합곡이다.

전소미라는 아티스트를 가장 잘 나타낸 곡이자, 각양각색의 매력을 고스란히 담아낸 ‘벌스데이’는 히트곡 메이커이자 더블랙레이블의 대표 프로듀서인 테디가 작곡을 맡았고, 전소미 또한 직접 공동 작곡에 참여했다. 이 곡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했을지 관심이 집중됐다.

됐는데......

여러모로 이번 쇼케이스는 영 순탄치가 않았다. 사진은 물론이고 영상기자들이 무대가 없다는 걸 현장 와서야 알았고, 이 부분에 대해 볼펜 기자들도 의구심이 컸는지 ‘왜 무대가 없냐’는 질문만 3번 이상 나왔다.

소미는 “완벽하게 준비가 되지 않아서. 완벽하게 보이고 싶은 마음에 그랬다. 양해해달라”고 거듭 말했는데, 알 사람은 다 알 정도로 데뷔를 오래 기다려 온 소미가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니. 이 부분에 모순을 느낀 기자들이 많았다.

전소미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전소미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계속 질문이 이어지자 결국 소미는 최근까지 녹음도 재녹음을 했고, 안무도 최근까지 계속 수정이 됐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안무의 경우에는 이제 다 완성이 돼서 연습만 하면 되니 토요일 음악방송(토요일 음악방송은 mbc 쇼 음악중심이다) 출연 때는 완벽하게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자신했다.

전소미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달리 풀어서 얘기하면 컴백 플랜을 진행하다가 마감을 못 지켰다는 얘기. 결국 이 모든 결과물이 전소미 이름으로 나오기에 소미 본인도 어느 정도는 비판을 받긴 하겠지만 이를 온전히 다 소미가 받는 건 좀 억울하지 않나 싶다. 컴백 플랜 운영은 아무래도 아티스트 본인보단 회사에서 하는 것이니.

같은 상황이었다 하더라도 아예 소속사 더 블랙 레이블에서 이점을 미리 이야기하고, 깔끔하게 양해를 구했으면 질문 릴레이가 이정도로까지 이어지진 않을 것이고, 관련 보도들도 지금과 같은 논조로 나오진 않았을 것이다.

이미 많이들 보셨을 날카로운 기사들은 사실상 ‘그냥 준비가 충분치 않았다’는 말로 넘기려고 한 것+무대가 없다는 사실에 대한 늦은 공지로 인해 나오고 있는 것. 회사가 가수를 보호하는 탱커 역할을 해도 모자랄 판에 2001년생, 현직 19살 아티스트가 데뷔하는 날에 이렇게 일하고 심지어 가수의 멘트 뒤에 숨는 건 별로 멋지지 않은 것 같다.

사실 쇼케이스 30분 전 정도에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말을 사전에 듣기는 들었는데, 기자로서도 사실 이건 의구심이 생길 수밖에 없는 이야기였다.

전소미가 누구인가.

프로듀스 시리즈 최고의 날 것 방송이었던 ‘프로듀스101 시즌1’ 최종 1위이자 아이오아이 센터가 아닌가. 그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뱅뱅’ 같은 레전드 무대를 만들었던 재원 중 재원인 친구인데 그 기다려왔던 데뷔를 하는 날까지 준비가 안 됐다니.

“에이 다른 사람이면 몰라도 그 전소미가 데뷔날짜까지 무대 준비를 못했다니 그게 말이 되나”

쇼케이스 시작 전에 다른 기자들과 대화할 때 이런 이야기를 했었는데, 결국 질의응답 중 이 부분에 대한 답이 나왔다.

​전소미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전소미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전소미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전소미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영상 기사들을 보면 알겠지만, 그래도 소미 덕분에 현장 분위기는 제법 밝았다. 특히 무대가 오피셜로 준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즉석으로 포인트 안무를 선보이고, MC 장성규와 함께 춤을 추기도 하는 등 특유의 깨발랄한 매력을 마음껏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다른 사람이 아닌 소미 본인이 이번 쇼케이스에 심폐소생술을 한 것.

​​전소미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전소미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그래도 뭐 비판을 하는 기자는 있을 것이고 날이 선 기사는 나오겠지만, 전소미 개인에 대한 인상이 이번 쇼케이스로 나빠지진 않을 것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회사는 몰라도) 소미 개인에 대한 인상은 외려 좋아진 기자들이 분명히 있을 것이다.

​​전소미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전소미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한편, 타이틀곡과 함께 수록된 ‘어질어질(Outta My Head)’은 전소미의 자작곡으로, 감성적인 보컬을 확인할 수 있는 미디엄템포의 R&B 트랙이다. 전소미의 매력적인 음색과 더불어 사랑의 혼란스러움을 표현한 애절한 가사, 호소력 짙은 보컬 퍼포먼스는 많은 이들의 귓가에 깊은 여운을 남길 전망이다.

단순한 아이돌 가수가 아닌 완성형 아티스트에 가까워진 전소미를 엿볼 수 있는 데뷔 싱글 ‘벌스데이’는 13일 오후 6시부터 감상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