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불후의 명곡' 한동준, 유리상자 특집, 몽니&엔플라잉& 청하&김재환 외 출연 "행복을 노래하다"

  • 박유진 기자
  • 승인 2019.05.11 20: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진 기자] 11일에 방송된 '불후의 명곡' 에서는 '행복을 노래하다'  한동준, 유리상자 특집으로 진행되었으며 우승은 스바스바가 차지했다.

 

이날 첫 번째 무대에서는 몽니가 '사랑의 서약'을 불렀는데 몽니는 부모님에게 축가를 불러주는 마음으로 무대를 꾸밀 것이라고 밝히고 무대에 올랐다. 

두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엔플라잉이었다. 엔플라잉은 '그대가 이 세상에 있는 것만으로'라느 노래를 불렀다. 엔플라잉은 "밤을 새워가며 준비한 무대다"며 "각자의 그대를 생각하며 들어주세요"라고 말해서 설레이게 했다.  

 

'불후의 명곡' 캡쳐
'불후의 명곡' 캡쳐

 

두 밴드 대결에서는 몽니가 엔플라잉을 이기고 승리를 했다.

다음 무대에서는 송소희와 손태진이 무대에 올랐고 두 사람은 유리상자의 '순애보'를 멋지게 소화했다. 송소희는 "아름다운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담백하면서도 꽉 채워진 무대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히고 무대에 올랐다. 

국악과 성악의 만남을 아주 성공적으로 보여준 송소희와 손태진의 무대는 감동의 무대를 보여주었지만 몽니를 이기기는 못했고 몽니가 또 승리를 했다.

 

​'불후의 명곡' 캡쳐​
​'불후의 명곡' 캡쳐​

 

네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청하와 김재환이었다. 프로그램에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청하는 "보컬로 보여주는 무대인 만큼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에서 화제가 되었던 '사랑해도 될까요'를 불러서 감동을 주었다.

명곡 판정단은 그러나 몽니의 손을 들어주었고 몽니가 3연승을 차지했다. 

더브라더스는 다음 가수로 무대에 올랐고 더브라더스는 그들의 애창곡인  '신부에게'를 들려주어 감동을 선사했다. 

유리상자는 더브라더스의 무대를 보고 "곡에 대한 아쉬움을 완전히 채워주는 무대를 보여줬다"고 칭찬을 했다. 그리고 축가를 많이 부르게 되면서 '신부에게'를 만들게 되었노라고 밝혔다. 

더브라더스와 몽니의 무대 중 명곡판정단은 역시 몽니를 선택했다. 

 

'불후의 명곡' 캡쳐
'불후의 명곡' 캡쳐

 

마지막 무대는 스바스바가 꾸몄다.  그들은 한동준의 '너를 사랑해'  들려주었고  "부르면 부를수록 애정이 샘솟게 하는 노래다"며 "화려한 무대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번에는 몽니가 스바스바에 패하고 말았다. 하지만 최종우승은 몽니가 차지했다. 

한편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