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뻐꾸기 둥지’ 이채영, 대리모 제안 수락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4.06.09 14: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뻐꾸기 둥지' 지난 주 방송에서 대리모 제안을 거절했던 이채영이 이번 주 그 제안을 수락하며 새로운 전개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KBS 2TV 새 저녁일일드라마 ‘뻐꾸기 둥지’ (극본 황순영, 연출 곽기원, 백상훈, 제작 주식회사 뻐꾸기둥지/예인 E&M) 지난 주 방송에서 고심 끝에 대리모 제안을 거절했던 이채영(이화영 역)이 이번 주 방송에서 돌연 대리모 제안을 수락하며 흥미로운 전개를 예고 하고 있어 그 심경 변화의 이유와 복수로의 전개가 궁금증을 낳고 있다.
 
뻐꾸기 둥지 / 사진=주식회사 뻐꾸기둥지
뻐꾸기 둥지 / 사진=주식회사 뻐꾸기둥지

지난 주 배추자(박준금 분)가 진 빚 때문에 집에서 쫓겨날 처지에 놓인 화영은 곽희자(서권순 분)의 대리모 제안에 솔깃해지지만 고심 끝에 결국 그 제안을 거절했다.
 
이번 주, 더욱 흥미롭게 전개되는 '뻐꾸기 둥지'의 관전 포인트를 짚어 본다.
 
지난 주 경제적으로 벼랑 끝에 몰린 상황 속에서도 자존심을 지키며 고민 끝에 대리모 제안을 거절했던 화영이 돌연 마음을 고쳐 대리모 제안을 수락하게 될 전망이다. 그러한 심경 변화를 불러온 계기는 무엇이며 그 과정을 이채영이 어떻게 그려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처절한 복수를 가하는 여인 이채영과 그 복수의 대상이 되어 분투를 벌여야 하는 여인 장서희(백연희 역)가 이번 주 드디어 첫 만남을 가진다. 죽은 오빠 동현(정민진 분)의 연인이었던 연희가 과거 자신이 사랑했던 남자의 아내가 되어 있는 모습을 발견했을 때, 과연 화영은 어떤 감정을 갖게 될 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불행한 가정 환경, 앞날이 막막한 현실 앞에서 화영은 자신을 불행에 빠뜨린 자들의 행복한 모습에 분노한다. 사랑하는 오빠를 앗아간 여자와 그 집안, 자신의 사랑을 우습게 저버린 남자의 행복, 그 모든 것을 빼앗기 위해 화영은 대리모를 통해 처절한 복수를 결심한다. 그러나 그 과정은 여인으로써 감내하기 힘든 뼈저린 고통을 수반하는 일이어서 시청자들에게 애잔한 감정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번 주 대리모 출산이 본격적으로 전개되며 핏빛 복수를 향한 연희와 화영, 두 여인의 엇갈린 운명의 수레바퀴가 새롭게 굴러가기 시작한다.
 
KBS 2TV 새 저녁일일드라마 ‘뻐꾸기 둥지'는 오빠를 죽음으로 내몰았던 여자의 대리모가 되어 처절한 복수를 꿈꾸는 한 여인과 자신의 인생과 아이를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또 한 여인의 갈등을 그린 처절애잔 복수극으로 매주 월요일~금요일,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