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로코 장인’ 지창욱, 제대 후 첫 작품 ‘날 녹여줘’ 캐스팅 확정…예능국 스타PD 역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4.30 14: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로코 장인’ 지창욱이 제대 후 첫 작품을 확정했다.

30일 tvN 측은 “배우 지창욱이 tvN ‘날 녹여줘’에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날 녹여줘’는 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난 뒤, 생존하기 위해선 평균 체온 31.5°를 유지해야 한다는 부작용과 가슴이 뜨거워지는 설렘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게 되는 발칙한 해동로맨스를 그리고 있다.

극 중 지창욱은 냉동인간이 되었다 깨어난 예능국 스타 PD 마동찬을 연기할 예정이다.

만들었다 하면 대박을 터뜨리는 방송국의 능력자로 본인이 제작한 방송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하게 된 인물.

지창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본래 24시간만 냉동됐다가 깨어날 예정이었지만 눈을 떴을 땐 20년이 지나있었다.

이같은 설정은 2년간의 군대 공백에도 변함없는 비주얼을 자랑한 지창욱과 싱크로율 100%라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날 녹여줘’는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 ‘우리가 만난 기적’의 백미경 작가와 ‘파리의 연인’,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신우철 감독이 의기투합, 최고의 히트작 메이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배우 지창욱의 합류로 더욱 완벽해진 흥행 조합이 완성돼, 기대와 신뢰를 동시에 높이고 있다. 

이와관련 제작진은 “지창욱이 뜨거운 가슴을 가진 남자 마동찬 PD 역을 만나 20년간 냉동됐던 미스터리와 로맨스를 해동시키며 시청자들의 마음도 녹일 것”이라며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날 녹여줘’는 2019년 하반기 tvN 방송될 예정이다.

한편 지창욱은 다음달 19일 블루스퀘어 아이마켓 홀에서 팬미팅 ‘초대 : 늦은 봄, 이른 밤’ 개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