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집사부일체’ 이승기X육성재, 양희은의 ‘생활의 달인’ 내레이션 녹음 현장 …‘앤티크 양희은 물건’을 망가뜨린 멤버는?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07 19: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승기와 육성재가 양희은의 생활의 달인 내레이션 녹음 현장에서 녹음을 하고 양희은의 앤티크 하우스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7일 방송된 sbs‘집사부일체’에서는 이상윤, 이승기, 육성재, 양세형이 힌트요정 김숙이 멤버들에게 사부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멤버들은 새로운 사부를 만나기 위해 야외에서 도시락을 먹으며 힌트요정과 전화를 했다.
 
힌트요정은 원조 '걸크러쉬' 김숙이었는데 김숙은 사부에 대한 힌트로 “대한민국 역사의 현장에는 늘 이분의 목소리가 있었다. 최근에는 월드 스타 방탄소년단이 존경과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이 정도면 거의 종교지도자나 교황 아니냐”라며 들뜬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김숙은 “난 이분 목소리만 듣고도 무서워서 도망간 적이 있다. 굉장히 예민하신 분이니 오늘 바짝 긴장해”라고 조언했다.
 
이에 멤버들은 “연예계에서 가장 겁이 없는 김숙 씨도 무서워하는 분이니 오늘 두명 울겠는데?”라며 긴장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김숙은 사부에 대해 “때론 무섭기도 하지만 이분 목소리에 많은 사람들이 위로를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카리스마 있으면서 동시에 위로를 해주는 게 쉽지가 않은데, 대체 어떤 분인지 너무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이 찾은 사부는 연예계의 카리스마 대명사 가수 양희은이었다. 
 
양희은은 '생활의 달인'의 내레이션을 녹음하고 있었는데 멤버들은 녹음을 마치고 나온 양희은에게 떨리는 모습으로 인사를 했다.
 
평소 막힘 없이 진행을 하던 이승기도 양희은 앞에서는 떨리는 모습을 감출 수가 없어했고 양희은 “떨지마”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양희은이 녹음하던 생활의 달인을 각자의 목소리로 녹음해 보기로 했고 NG 없이 잘 녹음하는 멤버의 목소리를 실제 방송에 내보내기로 했다.
 
멤버들이 한 명씩 녹음을 했고 이상윤은 너무 정적이고 양세형은 너무 튀었는데 육성재는 목소리는 좋고 발음은 이승기가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이어 멤버들은 양희은의 집을 방문하게 됐고 넓고 깨끗한 주방을 보고 감탄사를 멈추지 않았다.
 
양희은은 “여행을 하며 세계 각지에서 사온 것이다. 1940년대 골동품도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멤버들은 “가정집에 이런 물건들이 있는 건 처음 봤다. 완전 박물관 같다”라고 말했다.
 
양희은 3층 다락방에 있는 노모의 작품을 보여줬고 다락방 가득 있는 그림과 작품과 양희은의 소장품 안경과 안경줄 그리고 레코드판을 보게됐다. 

멤버들은 양희은의 안경을 껴보며 양희은 목소리가 담긴 레코드를 들어 보았다. 
 
그러던 중 양희은은 식사를 준비하기로 했고 멤버중에 두 명이 양희은을 돕기로 했다.

멤버들은 양희은이 잠시 자리를 비우고 게임을 하기로 했는데 그때 육성재의 안경에 달려있던 안경줄 구슬이 떨어지고 말았다.

멤버들은 사부가 가장 아끼는 물건을 망가트리게 되자 당황을 했고 사실 양세형이 가지고 있던 안경임을 알고 육성재와 양세형 둘이 양희은이 있는 주방에 갔다. 
 

또 양세형과 육성재는 양희은을 도와주면서 자신들이 저지른 일을 고백할 타이밍을 기다렸고 이상윤과 이승기는 떨어진 구슬을 꿰면서 앞으로 멤버들이 양희은에게 어떤 말을 들을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SBS‘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