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민갑룡 경찰청장, “동영상 속 인물, ‘별장 성접대’ 의혹 김학의 명확”→김학의 前차관 내일 소환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3.14 21: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국회에 출석해 이른바 ‘김학의 동영상’ 속 인물이 누구인지 육안으로도 식별할 정도로 명확했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영상 속 인물을 식별하기 힘들다며 무혐의 처분한 검찰을 정면 비판한 것이다.

지난 2013년, 이른바 별장 영상이 공개되면서 불거진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성접대 의혹.

경찰은 김 전 차관을 특수강간 혐의로 검찰에 넘겼지만 당시 검찰은 무혐의 처분했다.

영상 속 인물을 식별하기 힘들고 진술도 신빙성 없다는 게 이유였다.

하지만 영상을 분석했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판단은 달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오늘 국회에서는 김 전 차관과 영상 속 인물의 얼굴 형태가 유사해 동일인 가능성을 배제 못한다고 적시한 국과수 감정평가서가 공개됐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국과수에 보낸 영상 이후에 입수한 영상은 선명해서 감정할 필요도 없이 동일인이 명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검찰이 무혐의 결론을 낸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는 취지다.

민 청장의 답변에 그렇다면 무혐의 결론낸 검찰 수사팀을 수사해야 한다는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경찰은 지난 4일, 대검 진상조사단에서 경찰 수사팀이 디지털 증거를 누락했다고 발표하자 조사 결과를 뒤집거나 수사를 방해한 건 검찰이었다며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한편 이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은 내일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에 공개 소환된다.

사건 이후 첫 공개 소환인데  김 전 차관은 지금까지 2차례의 검찰 수사에서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은 내일 오후 3시 출석할 것을 김 전 차관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김 전 차관이 검찰에 공개 소환되는 건 처음이다.

소환 통보에도 불구하고 김 전 차관이 내일 실제로 검찰에 출석할 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