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국 날씨 왜 이러나… ‘한낮 겨울 기온이 20도 훌쩍 넘어’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2.27 22: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25일(현지시간) 영국 한낮 기온이 20도를 넘어서며 역대 겨울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날 웨일스 지역의 오전 기온은 20.3도였으며, 오후에는 20.6도까지 올랐다.  

뉴시스
뉴시스

이는 2월 뿐 아니라 역대 겨울 최고 기온이다. 지난 1998년 런던에서 19.7도를 기록한 적 있지만 20도가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겨울철 기온이 20도가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달 초 전국적으로 영하의 기온을 보였던 점을 생각하면 극명한 차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주말까지는 따뜻한 햇살과 기온이 온화한 봄날씨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겨울같지 않은 따뜻한 날씨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캐럴라인 루커스 녹색당 하원의원은 “난 다른 사람들 만큼이나 따뜻한 햇살을 받으며 오후를 보내는 걸 좋아하지만 지금 이건 옳지 않다”며 “전대 미문의 세계적인 폭염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루커스는 “우린 기후변화를 겪고 있지만 긴급한 조치 대신 현재 정부여당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며 “조속히 기후비상사태를 선포해 기후재앙을 막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지난해 2월 말에는 전국적으로 폭설이 내린 바 있다.

밥 워드 런던정경대 교수는 “사람들은 겨울철 따뜻한 날씨에 즐거워할 수 있지만 이는 지난여름 폭염으로 수백명의 사람들이 사망한 것과 같은 선상“이라며 “이같은 날씨 변화는 야생동물들의 떼죽음을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