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유한국당 정우택-심재철-안상수,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오세훈-황교안-김진태 3파전에 주호영 가세할까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2.12 13: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의 당권 주자로 거론되던 심재철-정우택-안상수 의원이 모두 전대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12일 심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무계파 공천으로 총선 승리를 이루고 정권 탈환의 계기를 만들어야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는 시대적 사명으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지만, 오늘 출마 의사를 철회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당 대표 경선에 연연하는 것은 대표 선출에 누를 끼칠 수 있고, 당원과 국민들의 성원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해 대표 경선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했다.

정우택 / 연합뉴스
정우택 / 연합뉴스

안 의원은 “끝까지 하지 못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화합과 보수통합, 그리고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의원은 2차 북미정상회담(2월 27∼28일)과 전당대회 일정이 겹친 것을 계기로 전대 연기를 주장했고, 당 지도부가 ‘2월 27일 예정대로 전대 개최’를 결정하자 전대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들의 불출마 선언으로 이번 전대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진태 의원의 3파전으로 치르거나, 막판까지 출마 여부를 고심 중인 주호영 의원의 가세를 전제한다면 4파전으로 치를 것으로 보인다.

주 의원은 이날 오전까지도 출마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앞서 홍준표 전 대표는 전날 전대 불출마를 선언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