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해치’ 권율, 정일우와 브로맨스? “군 복무 마친 에너지에 편승하고 싶었다”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2.11 13:54
  • 댓글
  • 조회수 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권율이 정일우와의 호흡을 언급했다.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정문성, 이용석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권율-정일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권율-정일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권율),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고아라),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박훈)과 함께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로 이용석 감독이 연출을, 김이영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극중 정일우는 조선 왕조의 가장 위대한 왕 중 하나가 되는 반천반귀의 천한 왕자 연잉군 이금 역을, 권율은 열정 가득한 열혈, 정의로운 감찰로 훗날 조선 최고의 암행어사가 되는 박문수 역을 맡았다.

권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권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권율은 정일우와의 호흡에 대해 “이 작품에서 연잉군 이금이라는 역할은 저한테 가장 중요한 캐릭터다. 박문수라는 인물이 이 세상을 함께 바꾸기 위한 중심에 서야 하는 인물이 이금”이라며 “누가 들어오는지 굉장히 많이 준비하고 있었다. 일우 씨가 됐을 때 반가웠다.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오면 세상을 호령할 것 같은 에너지를 품기 마련이다. 에너지에 같이 편승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일우 씨가 됐을 때 굉장히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박문수가 이금을 킹 메이킹하는 상황을 만들기 위해 실제로 일우 씨와 많은 대화를 했다. 밥도 같이 먹고 여가시간을 많이 보냈다. 촬영장에서도 여러 얘기를 많이 했다”며 “군 복무를 하다 와서 여러 가지 체력적, 상황적으로 많이 힘든 게 있을 텐데 그런 부분에 불편한 티를 내지 않고 형으로서, 선배로서, 캐릭터로서 이야기 하나하나를 받아들이려고 하는 모습들이 동생이지만 귀감이 가고 좋은 배우구나 느꼈다. 현장에서는 같이 짬뽕 먹는 사이”라고 강조했다.

정일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일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정일우는 “캐릭터 대 캐릭터가 아니라 사람 대 사람으로 모든 배우분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권율 형과 인생 얘기를 많이 한다. 본받을 점이 많다. ‘이 형 정말 멋있는 사람이구나’ 생각했다”며 “연기와 배우 대 배우를 떠나서 나이 차이가 많이 나진 않지만 ‘존경하고 배울 점이 많은 형이구나’라고 생각하게 돼서 요즘엔 그냥 형을 믿고 따라간다”고 전했다.

정일우는 “영조라는 캐릭터가 혼자 힘으로 왕이 되지 않는다. 주위에서 많은 사람들이 도와줬기 때문에 왕이 됐다. 저 또한 그렇다”며 “저 혼자 외롭고 쓸쓸하게 혼자 캐릭터를 만들어 가려고 했으면 못했을 거다. 형들, 아라 씨, 선생님, 감독님, 작가님이 조언해주시고 옆에서 힘을 주시기 때문에 영조를 완성해가는 과정이 됐다. 조금 더 견고한 캐릭터를 만들 수 있게 돼서 굉장히 감사하다. 힘이 나서 더 열심히 하게 된다”고 고백했다.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정문성을 비롯해 이경영, 배정화, 한상진 등이 출연하는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는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