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흑인 때려 죽이고 싶었다” 리암 니슨, 발언 해명… “나는 인종차별주의자 아냐”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2.07 16: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인종차별 발언 논란으로 곤욕을 치렀던 리암 니슨(67)이 해명에 나섰다고 CNN 등 외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니슨은 5일 미국 ABC방송의 간판 프로그램인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에 출연해 자신은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다”며 “그 일은 이미 40년 전의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뉴시스

니슨은 앞서 4일 진행된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와의 인터뷰에서 ‘한때 무고한 흑인을 죽이고 싶었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해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니슨은 “수년 전 지인이 흑인 남성에게 강간을 당한 것을 알게 됐다”며 “굉장히 화가 나서 곤봉을 들고 거리에 나가 누군가 마주치길 기다렸다. 일주일 정도, 펍 같은 곳에서 나오는 ‘흑인’(black bastard)이 나에게 덤벼들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니슨의 문제 발언은 자신이 출연한 새 영화 ‘콜드 체이싱(Cold Pursuit)’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니슨은 굿모닝 아메리카에서 “그 사건은 매우 충격적이었으며 나에게 상처를 줬다”며 “나는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루 두 시간의 파워 워킹과 함께 두 친구와의 진솔한 대화가 나를 어려운 상황에서 벗어나게 해줬다”고 설명했다.

니슨은 "만약 지인이 아일랜드인, 스코틀랜드인, 리투아니아인에게 강간을 당했어도 나는 똑같은 반응을 보였을 것이다"라며 "나는 단지 친구가 끔찍한 일을 겪었다는 사실을 알리고 싶었을 뿐이었다"라고 전했다. 

니슨은 자신의 발언으로 일부 사람들이 또 다른 상처를 받았다는 주장에 대해 "폭력은 폭력을 낳고 편견은 또 다른 편견을 부른다"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