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좀 예민해도 괜찮아 2’ 민서, “강윤주 역 나랑 많이 비슷해서 좋았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2.01 22: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좀 예민해도 괜찮아 2’ 민서가 노래에 이어 연기에 새롭게 도전장을 던졌다.

2월 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D 웹드라마 ‘좀 예민해도 괜찮아 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김기윤 PD를 비롯해 유혜인, 이신영, 민서, 정혜린, 안시은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해 3300만뷰를 돌파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좀 예민해도 괜찮아’가 시즌 2로 돌아왔다. 

‘좀 예민해도 괜찮아’는 시즌 1에서 캠퍼스 생활을 다뤘던 것에서 나아가 이번에는 회사 속으로 들어간다. 인턴십을 통해 처음으로 사회생활을 경험하게 된 취업준비생들이 회사 내부에 만연한 젠더 이슈들을 겪으면서 부조리한 문제를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다룬 웹드라마다.

‘좀 예민해도 괜찮아’에서 민서는 잘못된 일은 그냥 못 넘기고 당당히 목소리를 내는 대학생 인턴 강윤주 역을 맡았다. 

민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계기로 민서는 “맡은 역할로 오디션을 보게 됐는데 굉장히 당돌하고 사회에 대해 할말을 내뱉는 친구다보니 매력을 느껴 해보고싶은 욕심이 생겼다.이런 예민한 주제를 다룬 드라마가 많이 없기도 하고 선뜻 드라마로 만드는거 자체가 대단하다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자신이 맡은 역할의 매력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윤주는 당당하고 당돌하며 젠더이슈에 관심많은 친구다. 현실에서 분위기때문에, 직장상사때문에 혹은 내가 받을 불이익때문에 말 못하는게 많을테지만 이 친구는 할말 다하는 친구여서 매력을 느낄수있다”며 자신있게 답했다.

민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드라마 내용이 회사생활을 중심으로 일어나는 일인데 다들 경험해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 민서는 “물론 직접 겪어보지 않은 일들도 있었지만 감독님 혹은 직장생활하는 언니, 오빠에게 물어보며 조언을 구했다. 또한 사회생활하는 사람으로서 아예 겪어보지 못했다고 하기엔 애매하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내가 이런 경험을 했다면 어떨까 상상을 많이 했다. 그래서 더 사이다스럽게 말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웃음)”라고 전했다.

유혜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혜인 역시 “직접적으로 해보지 않아서 지인분들께 많이 물어보고 대본을 반복해서 읽어봤다”라고 말했다. 

드라마 속에서 인턴들을 이끄는 홍마희 대리 역을 맡은 안시은은 “실제로 회사 생활을 2년 동안 했었는데 회사 자체가 룰이 있고 개인적으로 행동할 수 없어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넓게 이해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공감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선공개된 1-2회 티저 속 모습이 제작발표회에 있는 민서의 모습과 어딘가 모를 비슷한 느낌이 풍겨졌다.

이에 대해 민서는 “많이 비슷해서 좋았다. 저랑 비슷한 말투를 가지고 말을 하는 친구다. 가끔 말을 못 할 때가 있는데 연기를 통해 표현하니까 속 시원했다”라며 털털한 모습을 보였다. 

끝으로 민서는 ‘좀 예민해도 괜찮아’를 통해 “대중분들이 공감,이해,위로,용기를 얻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tvN D의 새 디지털드라마 ‘좀 예민해도 괜찮아’는 2월 1일 VLIVE와 네이버 TV 선공개 후 매주 화, 금에 유튜브와 네이버, 페이스북을 통하여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