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증인’ 이한 감독, 정우성-김향기 연기에 눈물 “서로를 보는 눈빛에 울컥했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1.10 17: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증인’ 이한 감독이 정우성과 김향기의 연기에 눈물을 지었다.

10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증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정우성과 김향기, 이한 감독이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증인’은 살인 용의자의 변호를 맡게 된 변호사가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영화다.

정우성-김향기-이한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우성-김향기-이한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극 중 정우성은 살인 용의자의 변호사 순호 역을 맡았다. 그는 “(그동안 맡아온 역할들 보다) 좀 더 일상적인 캐릭터다. 개인적인 나은 삶은 위해 타협점을 찾는 인물에서 지우를 만나면서 다시 한번 삶의 본질 가치를 되돌아보게 되고 성장하는 인물이다. 지우가 미치는 파장을 따라가면서 연기했다. 다른 편안함을 느끼고 있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김향기는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이자 자폐소녀 지우 역을 맡았다. “시나리오를 보고 느낀 지우의 매력이 어떻게 하면 잘 보일 수 있을까 고민했다.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순수한 힘이 있는 아이다. 지우와 소통하고자하는 마음이 들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촬영했다”고 연기에서 가장 신경쓴 부분에 대해 전했다. 

​정우성-김향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우성-김향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감독은 두 배우의 연기를 보고 감동 받았던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지우(김향기 분)를 바라보는 순호(정우성 분)의 눈빛보고 울컥해 놀림을 받기도 했다. 실존 인물이 아닌 지우는 제 머릿속에만 있던 인물이었다. 시니리오 속 인물이 김향기의 연기로 구체화 되는 모습을 보고 감동했다”고 따뜻한 면모를 보였다.

‘증인’은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이한 감독은 “시나리오를 보고 나서 내 마음이 움직이는 걸 느꼈다. 시나리오를 읽기 전과 후가 너무 달랐다”며 “감독은 이야기꾼이라고 생각한다. 이 시나리오를 더 많은 사람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의 이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정우성과 김향기가 출연해 화제가 된 영화 ‘증인’은 오는 2월 전국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