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KBS 연기대상] ‘하나뿐인 내편’ 박성훈, 남자 신인상 수상…“큰 힘 되어주는 류현경에 감사”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2.31 21: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하나뿐인 내편’ 박성훈이 연인 류현경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18 KBS 연기대상'에서 ‘같이 살래요’ 김권, ‘하나뿐인 내편’ 박성훈이 남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신인상 남자후보로 오른 연기자들은 ‘같이 살래요’ 김권, ‘하나뿐인 내편’ 박성훈, ‘슈츠, 최고의 이혼’ 손석구, ‘러블리 호러블리’ 이기광, ‘내일도 맑음’ 진주형, ‘우리가 만난 기적’ 카이가 올랐다. 

쟁쟁한 후보들 중 수상의 영예를 안은 김권은 “사실 받을 줄 예상 못했다. 일단 ‘같이 살래요’를 통해서 제일 많이 얻은 것은 선생님들과 함께 연기해서 너무 많이 배웠다. 감독님, 스태프분들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K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K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이어서 “회사 지욱이형, 대표님, 하늘에 계신 할머니와 할아버지, 엄마, 아빠, 동생 너무 감사드린다. 이 상은 초심 잃지 않고 오만하지 않고 늘 한결 같은 마음으로 굳게 가라는 말씀으로 알아듣겠다”고 말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권과 함께 신인상을 수상한 박성훈은 “값진 상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하나뿐인 내편’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 동료 배우 분들, 시청자 분들 모두 감사드린다. 저에게 큰 힘이 되어주는 류현경 배우에게 감사드립니다. 늘 정성을 다해서 연기하는 배우가 되겠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31일 ‘2018 KBS 연기대상’은 저녁 8시 55분부터 방송 중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