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광진구 고소영(?)이 떴다…21일밤 첫방송 Mnet '트로트 엑스' 조정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4.03.21 22: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오늘밤 11시 기대 속에 최초 트로트 버라이어티 쇼 Mnet'트로트 엑스(트로트X)'(연출:김태은PD)가 첫방송하는 가운데 예쁜 외모와 이지적인 분위기가 배우 고소영을 연상시키는 트로트 여신이 떴다.
 
올해 29살로, 현재 서울 광진구에서 학생들에게 피아노를 가르치고 있는 조정민씨가 트로트 엑스에 도전장을 내민 것.
 
심수봉의 노래를 듣고 트로트 매력에 푹 빠졌다는 그녀는 장윤정의 ‘꽃’으로 트로트 엑스 무대에 올라 8명 트로듀서들의 마음을 올킬했다. 태진아 트로듀서는 시종일관 아빠 미소를 지어보였고, 설운도 역시 아들의 며느리로 맞이하고 싶다며 욕심을 드러낸 것. 뿐만 아니라 박현민, 유세윤, 뮤지 등 남자 트로듀서들은 물론 홍진영, 아이비 여성 트로듀서들가지 그녀를 극찬했다.
 
트로트엑스 조정민 / 엠넷
트로트엑스 조정민 / 엠넷

이렇듯 예쁜 외모에 뛰어난 악기 연주실력, 시원한 가창력까지 삼박자를 모두 갖춘 광진구 고소영이 어느 트로듀서의 선택을 받았을 것인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방송 최초로 트로트를 메인 소재로 한 버라이어티 쇼로 올 상반기 방송가는 물론 가요계 최대 화두로 떠오른 Mnet ’트로트 엑스’가 드디어 기대 속에 오늘밤(21일, 금) 11시 첫방송한다. 이미 왕년의 톱스타 김성수, 심신, 녹색지대, 육각수 등은 물론 개그맨, 무명 트로트 가수, 실력파 인디밴드, 인기 아이돌 그룹 멤버 등의 참여 소식이 전해져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이 한층 높아진 상황. 과연 이런 높은 대중들의 기대를 뛰어넘은 재미와 즐거움 그리고 감동을 전할 것인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트로트엑스 조정민 / 엠넷
트로트엑스 조정민 / 엠넷

Mnet ‘트로트 엑스’는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EDM(일렉트로닉 댄스 음악) 등 다양한 장르와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버라이어티 쇼다. 대한민국 트로트를 대표하는 뮤지션과 타 장르를 대표하는 뮤지션 2명이 한 팀을 이뤄, 이들이 선발한 일반인 참가자와 드림팀을 구성해 다른 드림팀과 경쟁을 펼치게 되는 방식으로 국내 최초 선보이는 새로운 콘셉트의 음악 프로그램이다. 태진아, 설운도, 박명수, 아이비, 박현빈, 홍진영, 뮤지, 유세윤이 트로듀서로 참여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