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황제보석 논란’ 태광 이호진, 7년 9개월만에 구치소 재수감…최근 재판 비교적 건강한 모습으로 나타나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2.14 21: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태광 이호진이 구치소에 다시 수감됐다.

암 선고를 이유로 병보석을 받은 지 7년 8개월, 그런데 최근 음주에 담배까지 피우는 현장이 포착되면서 황제 보석이란 논란을 일으킨 태광그룹 이호진 전 회장이 다시 구치소에 수감됐다.

법원은 “건강상태가 보석 결정 당시만큼 긴급한 의학적 조치가 필요해보이지 않는다”며 검찰의 보석 취소 청구를 받아들였다. 

이 전 회장은 지난 2011년 4백억대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구속됐지만, 간암 치료를 이유로 보석 판정을 받아 7년동안 석방된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하지만 MBC를 비롯한 언론 보도로, 이 전 회장이 술과 담배를 하고 외부출입도 자유롭게 한다는 황제 보석 의혹이 제기됐다. 

실제 최근 열린 재판에 이 전 회장은 비교적 건강한 모습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 전 회장측은 보석 상태에서 치료받을 권리를 주장하면서 보석 취소 결정에 정치적 배후가 있다는 말까지 꺼내며 반발했지만 법원은 범죄의 중대성을 감안할 때 도망의 염려도 있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