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이지아, 아버지 향한 애틋한 효심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4.03.16 20: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이지아가 애틋한 효심으로 뭉클한 감동을 전했다.
 
15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이하 세결여) 35회에서 이지아(은수)가 효심 가득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지아는 자신의 집에 밑반찬을 싸 들고 온 아버지가 버스를 타지 않고 돌아가도 되자 "내가 아빠를 사랑 하나 봐. 아빠 버스 안 타도 되는 게 너무 좋아" 라고 말하며 성숙한 모습을 선보였다.  이 과정에서 이지아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속 깊은 딸의 애틋한 효심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세 번 결혼하는 여자' / SBS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또한 애써 복잡한 심중을 감추고 집안일에 매진하는 것은 물론 달라진 환경에도 담담하게 지내는 등 보다 더 다양해진 연기 스펙트럼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시청자들은 “아버지를 생각하는 이지아의 마음이 너무 짠해서 눈물이 날뻔했다.”“이지아가 대견하기도 하고 가슴 아프기도 했어요. 은수 화이팅!” “이지아 감정연기 물오른 듯. 전작보다 훨씬 더 섬세해진 듯!” “세결여 보면서 이지아씨 팬 됐어요.앞으로 끝까지 멋진 모습 보여주세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SBS '세 번 결혼하는 여자'는 매주 토,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