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스윙키즈’ 엑소(EXO) 도경수(디오), 처음 추는 탭댄스 “마치 몸치가 된 기분”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2.06 15: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스윙키즈’ 도경수가 로기수에 대해 설명했다.

4일 용산 cgv에서 ‘스윙키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번 언론시사회에는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 강형철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 포로소에서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뛰는 탄생기를 그리고 있다. 

극 중 댄서이자 포로, 두 가지 역할을 소화해야했던 배우들. 슬픔과 행복을 동시에 연기하는데 어려움이 있지 않았을까.

엑소(EXO) 디오(도경수) / 서울, 최규석 기자

도경수는 “영화 촬영했다 (로기수가) 안타깝기도 했다”면서 “촬영장에서는 점점 춤 실력이 늘어가면서 현장도 편해지고 행복해졌다.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극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탭댄스. 춤을 연습하는데는 얼마나 걸렸을까. 도경수는 “5개월동안 다같이 모여서 했다. 가수로서 춤을 추고 있지만 처음에는 생소했다. 마치 몸치가 된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오정세는 “처음 만났을 때 0부터 시작한 것 같다. 경수의 경우 잘할거라고 생각했는데 나와 같은 출발선이었다. 그런데도 매번 우리보다 빨리 성장했다. 자극이 많이 됐다”고 칭찬했다. 이어 “박혜수의 경우 나랑 비슷하게 안 늘었다. 혼자 안늘었으면 부담스러웠을 텐데 심적으로 혜수한테 의지를 많이했다”고 웃음 지었다.

엑소(EXO) 디오(도경수) / 서울, 최규석 기자

레전드 뮤지션으로 손꼽히는 데이비드 보위의 ‘모던 러브’라는 곡으로 완성된 도경수와 박혜수의 퍼포먼스 장면. 이와관련 도경수는 “연습을 박혜수와 하지는 않았다. 감독님이 편집을 잘 해주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극 중 로기수의 마음과 열정을 이해하려고 했다고.

극 중 춤을 추다 입술박치기를 하는 장면에 대해 도경수는 “조금 위험한 장면”이라고 웃음 지었다. 장면 자체가 발로 밝혀 원하지 않는데 입맞춤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한 그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세게 밟으셔서 이가 아팠다”고 전했다.

이어 박혜수는 “되게 아팠다. 판례는 그 상황에서 적당한 불쾌감을 표현해줘야한다. 너무 좋아보이거나 싫어하는 것처럼 보여 여러번 촬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처음으로 말썽쟁이이자 트러블메이커 캐릭터를 맡은 도경수는 “그런 면이 나에게도 있다”고 밝혔다. 자신의 그러한 모습을 극대화시켜서 연기를 했다고. 이어 도경수는 “로기수의 감정을 표현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전했다.

이번 ‘스윙키즈’로 이미지 변신할 도경수에게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스윙키즈’는 오는 19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