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에스에프나인(SF9), 데뷔 첫 국내 단독콘서트 성황…“앞으로도 진심을 담아 노래하고 춤추겠다”

  • 권혜민 기자
  • 승인 2018.10.28 15: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혜민 기자] 에스에프나인(SF9)이 데뷔 첫 국내 단독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에스에프나인(SF9)은 지난 27일 서울시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단독콘서트 ‘2018 SF9 LIVE FANTASY #1 [DREAMER]’를 개최했다. 

그들은 데뷔 후 약 2년만에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연 단독콘서트인 만큼 그간의 활동곡은 물론,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수록곡 무대까지 새롭게 준비해 3시간 10분동안 다채롭게 공연을 꾸몄다.

하얀 제복을 입고 화려하게 등장한 에스에프나인은 태양이 안무를 직접 짠 ‘언리미티드(Unlimited)’ 퍼포먼스를 최초 공개하며 공연의 포문을 강렬하게 열었다. 

이들은 새롭게 편곡한 ‘쉽다’를 비롯해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 OST ‘러브 미 어게인(Love Me Again)’, 세련된 댄스 브레이크가 가미된 ‘여전히 예뻐’를 부르며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이후 80년대 레트로풍으로 편곡하고 영빈이 퍼포먼스를 재구성한 수록곡 리믹스와 함께 ‘맘마미아’, ‘달라’ 등 신나는 비트의 곡으로 관객들과 댄스타임을 갖는가 하면, 최근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은 ‘질렀어’, ‘오솔레미오’, ‘케이오(K.O.)’ 등 카리스마 넘치는 다크섹시 퍼포먼스를 통해 단숨에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FNC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뿐만 아니라 에스에프나인은 9인 9색 솔로 무대를 통해 끼를 폭발시키며 뜨거운 환호성을 받았다. 랩을 담당하는 휘영, 영빈, 주호는 자작곡 공연으로 각자 개성 넘치는 래핑을 보여줬고, 태양은 주호와 함께 멜로디를 쓰고 주호가 작사한 곡 ‘적(赤)’에 맞춰 창작안무를 선보이며 그루브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재윤은 폴킴의 ‘느낌’, 인성은 윤종신의 ‘좋니’, 로운은 로이킴의 ‘우리 그만하자’, 다원은 니요(Ne-Yo)의 ‘소 식(So Sick)’을 열창하며 공연장을 감성으로 물들였고, 찬희는 트로이 시반(Troye Sivan)의 ‘풀스(Fools)’에 맞춰 춤선이 살아있는 세련된 댄스 퍼포먼스로 열광적인 호응을 끌어냈다.

에스에프나인은 “지금 여기에 계신 분들이 저희들의 꿈을 이루어 주시는 분들이라고 생각한다. 정말 감사하고, 앞으로도 진심을 담아 노래하고 춤추겠다” “콘서트를 위해 랩을 쓰면서 판타지분들이 있기에 우리가 있는 거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감사하다는 말을 꼭 하고 싶었는데 무대를 통해 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데뷔 첫 단독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친 에스에프나인은 31일 일본에서 네 번째 싱글 ‘나우 오어 네버(NOW OR NEVER)’를 발표하고 활발히 국내외 활동을 이어간다.

Tag
#SF9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