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권원강 교촌 회장 ‘6촌 갑질’ 사죄…‘폭행 전력이 있음에도 재입사시켜’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0.26 00: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권원강 교촌치킨 회장이 25일 자사 임원인 자신의 친척이 직원을 폭행했음에도 회사에 복귀시켜 논란이 된 데 대해 공식 사과하고 전면 재조사를 통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권 회장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저 스스로 참담함 심정으로 다시 한 번 책임을 통감한다. 저의 불찰이자 부덕의 소치”라고 밝혔다. 
 
권 회장은 “먼저 저의 친척인 본부장의 사내 폭행 및 폭언으로 피해를 입은 직원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고객 여러분과 전국 가맹점주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자신의 친척인 권모 상무가 폭행사건으로 인해 2015년 4월 퇴직했다가 이듬해 초 복직한 데 대해서는 “오랜 시간 회사에 몸담으며 기여를 해온 직원으로 피해 직원들에게 직접 사과하며 당시 사태를 원만히 해소한 점을 참작해 복직을 허용했다”면서 “이는 친척 관계가 아닌 교촌 직원으로서 결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친척 갑질’ 논란과 관련해 권원강 교촌치킨 회장이 회사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 2018.10.25(사진=교촌치킨 홈페이지 캡처화면) / 뉴시스
‘친척 갑질’ 논란과 관련해 권원강 교촌치킨 회장이 회사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 2018.10.25(사진=교촌치킨 홈페이지 캡처화면) / 뉴시스

 
권 회장은 “당시 폭행 사건의 전말과 기타 지위를 이용한 부당한 사건들에 대해서 전면 재조사를 진행하겠다”며 “재조사를 통한 결과에 따라 책임감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사건 외에도 사내 조직 내 부당한 일들이 존재하는지 세밀하게 점검하도록 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앞서 이날 일부 언론에서는 권 회장의 친척인 권 상무가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된 가운데 권 상무가 퇴사조치를 당한 이후 다시 회사에 복귀한 점 등이 밝혀지면서 비판이 제기됐다. 
 
관련 업계와 공개된 동영상 등에 따르면 교촌치킨 운영사 교촌에프앤비의 신사업본부장인 권 상무는 2015년 3월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에 있는 교촌치킨의 한식레스토랑 ‘담김쌈’ 주방에서 직원의 얼굴을 밀치는 등 폭행했다.
 
영상에서는 한 남성이 유니폼을 입은 직원 등에게 삿대질을 하면서 손을 들어 때리려는 등의 행동을 취했다. 이어 말리는 다른 직원의 얼굴을 손바닥으로 밀치는 한편 쟁반을 들어 때리려 하거나 식재료 통을 들어 던지기도 했다. 이후에도 남성은 계속 직원의 멱살을 잡고 흔드는 등 계속해서 폭력을 행사했다.
 
이 남성은 교촌치킨 창업자인 권 회장의 6촌 동생인 권 상무인 것으로 밝혀졌다. 권 상무는 2012년 권 회장의 부인 박경숙씨가 대표로 있었고 지난해 청산한 계열사인 소스업체 에스알푸드의 사내이사와 등기임원을 지낸 데 이어 2013년 이후 교촌에프앤비 개발본부 실장 및 권 회장의 비서실장 등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권 회장의 경우 자녀로 딸 권유진 전 상무가 있지만 지난해 퇴사하고 경영에서 손을 뗀 상황이다. 이 때문에 교촌에프앤비 내에서 권 회장의 친인척은 권 상무뿐이어서 사실상 2인자에 해당한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더욱이 권 상무는 2015년 있었던 이 같은 폭행사건으로 인해 퇴사하게 됐지만 이듬해 초에 재입사해 지금도 여전히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권 상무가 재입사 이후 직원 폭행사건을 조사했던 인사담당자에게 인사보복을 가하는 한편 임직원의 인사평가를 좌우하는 등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2015년 당시 폭행사건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이 때문에 인사조치로 퇴사처리를 당했다가 재입사했다”고 전했다. 이어 “다른 의혹 등에 대해서는 아직 의혹인 상태인 만큼 전면 재조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