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대장금이 보고있다’ 신동욱, “권유리와 촬영 전에 죽기 전까지 굶고 촬영하자”…진정성 있는 먹방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0.08 17: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신동욱은 권유리와 함께 약속한 사연을 공개했다. 

8일 오후 상암 MBC 1층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선혜윤 PD, 오미경 PD를 비롯해 배우 신동욱, 권유리, 이열음, 김현준, 이민혁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신동욱은 맛있게 먹기 위한 먹방 스킬에 대해 묻자 “일단 촬영을 하다보니 유리와 제가 가장 많이 먹는다. 그래서 유리랑 약속한게 ‘촬영 전에 죽기 직전까지 굶자고’ 약속했다”며 “등이 굽을 정도로 굶은 상태에서 먹는다. 너무 많이 먹다보니 촬영이 끝나면 체중이 1kg 늘어져있다”고 밝혔다.

신동욱-권유리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신동욱-권유리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덧붙여서 “맛있고, 진정성있게 먹으려면 공복상태에서 먹으면 조금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지 않을까? 먹을때 보면 표정이 과하거나 리액션이 과한건 뺐다”고 전했다.

또 “진짜 배고픈 상태다보니 그냥 먹더라. 거기서 진정성을 표현하기 위해 진짜로 죽기 직전까지 굶기 때문에. 그래서 처음에 눈물이 날 정도였다. 너무 감격해서 눈물이 주르륵 흘러나오더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권유리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권유리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함께 호흡한 권유리는 “일단 실제로 맛집을 제작진분들이 서치를 열심히 해주셔서 실제로 맛집을 가서 찍는다”며 “처음 먹었을 때 그 음식의 첫 한숟갈이 정말 맛있는데, 그 장면을 카메라에 생생하게 잘 담아주셔서 그런 점들이 비결이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이를 듣고 신동욱은 “저희는 뱉지 않고 삼키는 드라마”라고 말했다.

신동욱의 건강상태에 대해 묻자 “촬영할 때 처음에 걱정한건 맞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몸이 점차 좋아지고 있다. 사회에 적응해나가고 있는 상태다”고 말했다.

신동욱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신동욱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어 “지금은 약으로 컨트롤이 되는 상태라 큰 불편없이 촬영에 임하고 있다. 또 tvN ‘라이브’에서도 보셨으면 아시겠지만 액션도 다 했다. 액션도 대역없이 다 해서 촬영에 큰 지장없이 임하고 있다. 또 주치의나 교수님들도 잘 만나서 감사하게도 운이 좋다”며 밝히기도 했다.

신동욱은 한산해 역으로 미각, 후각, 손맛의 초능력 중 절대미각을 물려받은 대장금의 후예다. 맛을 보는 순간 음식에 사용된 식재료 원산지는 물론 레시피가 필요없는 전자미각으로 맛을 파악하는 캐릭터다.

또 상대역 유리가 맡은 복승아는 한 평생 ‘밥을 먹는다’는 건 그저 운동을 하기 위한 힘의 원천일 뿐 특별히 즐겨본 적이 없다. 그는 맛있는 음식에 눈을 뜨자마자 영업부터 삼겹살 먹는 법까지 모든 것에 능통한 사수 한산해(신동욱 분)에게 빠져버린 캐릭터다.

‘대장금이 보고있다’는 조선시대 중종 시절, 절대 미각 후각 손맛으로 이름을 떨친 ‘대장금’을 연상케 하는 먹기 위해 사는 삼남매의 로맨스 가득한 침샘 자극 예능 드라마다.

MBC 새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는 11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