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필리핀 재난 당국, 사망자 100명 넘을 듯…태풍 ‘망쿳’ 직격탄으로 사상자 수 늘고 있어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09.16 21: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16일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당국이 초기에 집계한 사망자는 20여 명에 불과했으나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파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특히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40여 명이 매몰돼 실종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라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