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상류사회’, 1등이 되고 싶은 2등의 욕망…뒤에 숨겨진 추악한 민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모두가 궁금해하는 상류사회의 민낯을 그린 영화.

영화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경제학 교수이자 촉망받는 정치 신인 장태준(박해일 분)과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 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수애 분)이 상류사회를 동경하고 그것에 다다르지 못한 갈증을 보여준다.

‘상류사회’ 스틸컷
영화 ‘상류사회’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서 상류층을 소재로 한 ‘하녀’, ‘돈의 맛’, ‘내부자들’ 등 다양한 영화가 선보였던 만큼 자칫 진부한 소재로 내비쳐질 수 있다.

기존 작품들은 꼴찌가 1등이 되고자 하는 모습을 그렸다면 ‘상류사회’는 가진 자들이 더 높은 곳을 올라가려 하는 인간의 욕망을 그렸다는 차별성을 가진다.

즉 모든 인간은 결핍과 욕망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이러한 부부를 둘러싼 돈과 예술을 탐닉하는 재벌부터 우아하고 교만한 미술관 관장까지 모순적인 인간의 다양한 모습을 그렸다.

학생들에게 인기와 존경을 동시에 받는 경제학 교수 태준(박해일 분)은 우연한 기회를 통해 정치계에 입문하게 된다. 

그의 아내인 수연(수애 분)은 남편의 욕망을 키우는 가장 핵심적인 인물로 그려진다. 이들은 상류사회를 동경하고 진입하기 위한 욕망을 향해 달려간다. 

하지만 2등은 넘을 수 없는 그 벽, 현실에 부딪힌 그들은 끝내 모든 것을 내려놓는다.

영화 ‘상류사회’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상류사회’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상류사회’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상류사회’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존 상류사회 영화들은 부조리한 삶을 살고 있는 상위계층에게 복수하는 통쾌한 결말이었다면 ‘상류사회’는 자신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자아를 찾아 처음으로 돌아가는 열린 엔딩이다.

누구나 원하지만 아무나 갈 수 없는 상류사회의 이중성을 담아내고 있는 것이다.

결말에 대한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지점이 있다. 갑작스러운 마무리에 흐름이 어색하다는 의견과 사람의 내면의 진심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었다는 평으로 나뉜다.

누군가에게는 이런 결말이 새롭고 신선하게 받아들여지는 반면 누군가에게는 낯설게 다가올 수 있다. 박해일은 이러한 질문에 그건 그때 고민해봐야 하는 부분인 것 같다며 색다른 결말에 만족함을 드러냈다.

이렇듯 같은 소재로 다른 방식의 이야기 전개와 결말이라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몇몇 불편한 부분은 분명 존재했다.

영화 ‘상류사회’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상류사회’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상류사회’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상류사회’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상류층의 화려함 뒤 감춰진 민낯을 거침없이 드러내기 위한 일본 AV 배우 베드신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상류계층의 삶을 그리기 위해 여성의 노출이 꼭 필요한지 의문을 갖게 한다.

노골적인 섹스 장면은 자칫 여성이 가진 자의 욕망을 위해 소비되는 상품으로 비추어질 수 있기 때문. 이에 ‘불필요한 장면’이라는 의견과 ‘영화를 위해 꼭 필요했던 장치’로 호불호가 나뉜다.

가장 아름답지만 가장 추억한 곳을 그린 영화 ‘상류사회’는 8월 29일 개봉했다. 청소년 관람 불가.

# 완성도
★★

# 연기력
★★★

# 총점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