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두산중공업 측, 두산밥캣 지분 전량 처분 공시…“재무구조를 개선위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두산중공업이 현재 보유중인 두산밥캣 주식 1천57만8천70주를 전량 처분한다. 

29일 두산중공업은 위같은 내용을 공시했다. 

두산밥캣 발행주식 총수 대비 10.55%이며, 처분금액은 약 3천681억원으로 알려졌다. 

지분 처분 이후에도 두산밥캣의 최대주주는 지분 55.34%를 보유하고 있는 두산인프라코어로 유지된다.

두산중공업 측은 이번 지분 처분에 대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만약 두산밥캣 지분 매각대금 전액을 차입금 상환에 사용할 시 두산중공업의 순차입금은 별도기준 기존 4조8천507억원에서 4조4천826억원으로 감소하게된다.

또한 부채비율은 기존 165.2%에서 157.4%로 하락하게된다. 

현재 두산중공업은 글로벌 발전·플랜트 시장 침체와 정부의 탈(脫)원전·탈석탄 정책 영향으로 사업 수익기반이 약화하고 재무 부담이 커진 상태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