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씨푸드 뷔페 토다이, 음식 재사용 후 대표 “위생 면에 문제가 없다” 입장 밝혀…소비자 분노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8.13 11: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유명 씨푸드 뷔페 토다이가 음식 재료를 재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한 매체에 따르면 토다이 경기도 평촌점에서 진연 후 팔리지 않은 초밥을 모아 롤과 유부초밥 등 재료로 재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음식점에서는 팔리지 않은 게를 재냉동한 뒤 해동해 손님에게 제공했으며 중식이나 양식 코너에서 남은 각종 튀김류도 롤을 만드는 재료로 재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음식점 단체 SNS에서는 주방장들이 이같은 음식 재사용 지침을 조리사들에게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제공

심지어 토다이 대표가 “ 손님이 먹다 남긴 음식이 아니어서 위생 면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후 토다이 측은 음식물 재사용을 중단한다고 밝혓지만 현재까지 토다이 홈페이지는 다운 상태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나 배탈났는데 혹시 저거때문인가” “뭔 말도 안되는 소릴해ㅋㅋㅋㅋ위생면에 문제가 없기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