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우주적 썰왕썰래’ 황제성, 원하는 게스트는?…‘공포영화 좋아하는 박나래’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8.08 17: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우주적 썰왕썰래’ 황제성이 원하는 게스트로 박나래를 꼽았다. 

8일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우주적 썰왕썰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번 제작보고회에는 이휘재, 황제성, 사유리, 오현민, 맹성렬 교수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우주적 썰왕썰래’는 UFO와 외계인, 귀신, 초능력 등 미스터리한 ‘썰’들의 실체를 본격적으로 파헤치는 미스터리 토크쇼를 그리고 있다. 

‘미스터리 마니아’로 알려진 황제성. 최근 인상깊었던 이야기가 있는지 물었다. 이에 황제성은 “최근 봤던 건 옛날 영화 ‘브이’같은 ‘랩틸리언’”이라고 이야기했다. 가장 좋아하는 내용은 ‘프리메이슨’이이라고. 

황제성 / 서울, 정송이 기자

그는 어릴적부터 ‘미스터리한 것’에 대해 좋아했기때문에 전문성이 깊은 것은 아니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남녀노소가 궁금해할 부분을 대변하기 위해 나왔다”고 전했다. 

가장 좋아하는 분야는 ‘귀신’이라며 “귀신편 녹화를 마쳤는데 정답에 가까운 결론이 나왔다”며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현재 촬영을 진행 중인 ‘우주적 썰왕썰래’. 촬영장 에피소드에 대해 물었다. 

먼저 이휘재는 “사전미팅 당시 오현민이 ‘미스터리’를 믿는다고 말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후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자 오현민이 “못 믿겠다”고 부정해 배신감이 컸다고. 

그는 “그러면서 제일 궁금해하고 무서워한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황제성 역시 오현민을 “자극적이거나 무서운 일이 있을 때 제일 먼저 의자 위로 올라가는 멤버”라고 꼽았다. 

그러면서 “프로그램 특성 상 ‘미스터리를 믿는지’에 대해 물어봤다”며 “유다처럼 세번 부정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주적 썰왕썰래’ 출연진 / 서울, 정송이 기자

‘썰왕썰래’같은 ‘양보없는 토론’을 하기 위해서는 각자의 역할이 중요할 터. 각자의 포지션에 대해 물었다. 

제일 먼저 마이크를 잡은 이휘재는 “미스테리를 믿는 사람 4명, 안믿는 사람 1명 총 5명으로 구성됐다”며 “오현민의 경우 회의적인 시각을 갖고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오현민은 “처음엔 믿었는데 작품에 들어가며 공부했더니 대부붑 과학적 현상이었다”며 믿지않게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황제성은 “대중의 눈높이에서 표현하려고 한다”며 “이 프로그램은 미스터리한 현상이 진짜인지 아닌지 가리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몇십년간 풀리지않았던 뮤직비디오 사건의 실체가 밝혀질 수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말을 오가면서 정답을 찾아가는 프로그램 ‘우주적 썰왕썰래’. 유일한 전문가로서 자리하고 있는 맹성렬 교수에게 ‘그만의 의견’이 정답으로 흘러가는 경우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이에 맹성렬 교수는 “주류 문학이라면 게임도 안되지만 이건 비주류”라며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대답했다. 오히려 ‘주류’ 역은 오현민이라며 자신을 열심히 깔 것 같다고 웃음지었다. 

그러면서 “게스트가 출연하기때문에 한쪽으로 치우칠 거란 걱정은 하지않아도 된다”고 이야기했다. 

이와관련 이휘재는 “첫 번째 게스트로 진중권 교수님이 나왔다”며 “외계인에 관심있으면서 없다고 주장하셨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유리와 함께 말도 안 되는 논리로 그를 밀어붙였다고. 

희망 게스트를 묻는 질문에 황제성은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분일수록 ‘미스터리’를 잘 믿는 편”이라며 “박나래를 초대하고 싶다”고 대답했다. 

화기애애한 다섯 MC들의 ‘미스터리’한 활약이 기대된다. 

‘우주적 썰왕썰래’는 오는 9일 오후 9시 코미디티비에서 첫 방송된 후 매주 목요일에 방송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