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HD] 박한별, '잘 키운 딸 하나' 생존형 '남장여자' 장하나 역 캐스팅

  • 장재연 기자
  • 승인 2013.11.19 15:28
  • 댓글
  • 조회수 23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재연 기자] ‘청순 미녀’의 대표주자 박한별이 데뷔 11년 만에 긴 생머리를 싹둑 자르고, 극강의 꽃미모를 지닌 미소년 고등학생으로 깜짝 변신했다.
 
박한별이 트레이드 마크인 긴 생머리에서 짧은 커트머리로 파격적인 스타일 변신을 감행한 것은 SBS 새 일일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극본 윤영미 연출 조영광)에서 그녀가 맡은 ‘장하나’ 역의 또 다른 이름 ‘장은성’으로서의 삶을 그려내기 위해서다.
 
박한별 / 톱스타뉴스 포토 DB
박한별 / 톱스타뉴스 포토 DB

'잘 키운 딸 하나'는 200년 넘게 이어온 가업 ‘황소간장’을 물려받기 위해 어린 시절부터 아들로 위장해 성장한 딸 박한별(장하나/장은성 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사랑과 성공 스토리를 담아낼 작품으로, 일일드라마 사상 유래 없는 ‘남장여자’ 주인공의 등장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일대 학교를 평정한 얼짱 고딩 ‘장은성’으로 분한 박한별의 첫 촬영은 지난 주말, 경기도의 한 예술고등학교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남학생 교복 차림에 실제 학창시절에도 단 한 번 해본 적 없는 숏커트 헤어스타일로 카메라 앞에 선 박한별은 익숙하지 않은 자신의 모습에 어색함을 느끼는 듯 했지만, 역할과 꼭 어울리는 ‘완벽한 변신’이라는 감독님과 스태프들의 칭찬과 격려에 힘을 얻어, 이내 자연스러운 촬영을 이어나갔다.
 
특히, 첫 촬영 당일이 생일이었던 박한별은 '잘 키운 딸 하나'의 ‘장하나’ 역을 맡은 것이 올해 생일의 가장 큰 선물이 될 것 같다며, 오랜만에 안방극장 복귀를 앞둔 설렘과 기대를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박한별 / 톱스타뉴스 포토 DB
박한별 / 톱스타뉴스 포토 DB

'잘 키운 딸 하나' 제작진은 “박한별이 맡은 ‘장하나’ 역은 엄마와 언니들을 위해 ‘딸’이 아닌 ‘아들’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생존형 남장여자’ 캐릭터로, 기존 드라마들에서 보여진 남장여자 캐릭터들과는 차별화된 부분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박한별 / SBS
박한별 / SBS

박한별 / SBS
박한별 / SBS

이어 “여자 배우에게 있어 헤어스타일은 이미지와 직결되는 중요한 부분인데, 박한별은 ‘장하나’ 역을 위해 평생 길러온 긴 생머리를 주저 없이 자를 만큼 '잘 키운 딸 하나'에 임하는 각오와 열정이 대단하다. 밝고 건강한 에너지로 평일 저녁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박한별의 활약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박한별이 ‘생존형 남장여자’ 캐릭터 ‘장하나’로 맹활약을 펼칠 SBS 새 일일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는 '못난이 주의보' 후속으로, 오는 12월 2일(월) 저녁 7시 2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