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세븐틴(SVT) 우지, 청량 콘셉트로 돌아온 이유? “3년 전과 달라진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다”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07.16 17: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세븐틴(SVT)이 또다시 청량 콘셉트로 돌아온 이유를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도겸, 민규, 디에잇, 승관, 버논, 디노) 다섯 번째 미니앨범 ‘유 메이크 마이 데이(YOU MAKE MY 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세븐틴(SVT)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세븐틴(SVT)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세븐틴에게 청량은 빼놓을 수 없는 수식어다. ‘아낀다’, ‘만세’, ‘예쁘다’로 꾸준히 청량 콘셉트를 시도한 세븐틴은 ‘울고 싶지 않아’, ‘고맙다’에서 다른 모습을 보였다.

그러던 세븐틴은 이번 앨범에서 자신들의 강점이자 무기인 청량함으로 다시 돌아왔다.

예전의 청량함과 달라진 점을 묻자 호시는 “예전에는 에너지가 넘치고 열정이 가득했다면 이번에는 열정과 에너지 속에 조금의 여유가 섞이지 않았나 싶다”고 답했고, 승관은 “보기에 편하고 여유로운 무대들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세븐틴(SVT) 우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세븐틴(SVT) 우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은 우지는 “처음에 청량 콘셉트로 앨범을 냈을 때 우리한테 잘 어울려서 기뻤고 재밌게 활동했다. 그런데 계속해서 앨범을 내다보니 청량이라는 단어 하나로 세븐틴이 표현되고 싶지 않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멤버들끼리 회의도 정말 많이 했다. 우리는 더 다양한 걸 할 수 있는 친구들이라 대중 분들에게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많은 콘셉트를 거쳐왔다”며 “우리가 지금 다시 청량으로 돌아왔을 때 우리를 지켜봐 주신 캐럿 분들이 정말 좋아할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우지는 “3년 전과 지금의 청량함이 또 다르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 청량 하면 ‘세븐틴이 청량을 잘하지’, 세븐틴 하면 ‘청량뿐만 아니라 다재다능하고 모든 걸 다 소화할 수 있는 팀이구나’라는 걸 보여드리고 싶어서 청량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세븐틴(SVT)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세븐틴(SVT)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다섯 번째 미니앨범 ‘YOU MAKE MY DAY’에는 성숙해진 청량미로 돌아온 세븐틴의 청춘이 담겼다. ’넌 내게 기분 좋은 날을 만들어준다’와 ‘넌 내게 기분 좋은 낮을 선사한다’는 두 가지 의미를 뜻하는 것은 물론, 기분 좋은 순간을 ‘DAY’로 표현해 특별함을 더했다.

타이틀곡 ‘어쩌나 (Oh My!)’는 누군가를 좋아하는 감정을 무엇으로도 형용할 수 없을 만큼 너무 좋아서 ‘어쩌나’라는 말 밖에 나오지 않는 벅찬 마음과 함께 풋풋한 감정을 담아낸 곡으로, 세븐틴만이 표현해내는 예쁜 가사와 경쾌한 스윙 리듬과 얼반 소울을 기반으로 한 멜로디가 함께 녹아들어 한층 세련되고 청량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수록곡으로는 단체곡 ‘홀리데이(Holiday)’, ‘우리의 새벽은 낮보다 뜨겁다’와 보컬 유닛 곡 ‘나에게로 와’, 힙합 유닛 곡 ‘왓츠 굿(What’s Good)’, 퍼포먼스 유닛 곡 ‘문워커(MOONWALKER)’까지 총 6곡이 담겼다.

16일 오후 6시 다섯 번째 미니앨범 ‘유 메이크 마이 데이(YOU MAKE MY DAY)’를 발매하는 세븐틴(SVT)은 타이틀곡 ‘어쩌나 (Oh My!)’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