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마녀’, 김다미X조민수X박희순X최우식의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 (종합)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6.08 16:59
  • 댓글
  • 조회수 22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와 새로운 조합으로 신선함을 주는 영화 ‘마녀’가 곧 우리에게 다가온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마녀’의 제작 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는 박훈정 감독, 김다미, 조민수, 박희순, 최우식이 함께 참석해 ‘마녀’에 대한 모든 것을 밝혔다. 또, 이날 박경림이 MC로 등장해 현장을 즐겁게 이끌어나갔다.

영화에 앞서 김다미, 조민수, 박희순, 최우식의 색다른 조합이 눈에 띈다.

조민수 / 서울, 정송이 기자
조민수 / 서울, 정송이 기자

이에 박훈정 감독은 “박희순, 조민수 배우를 제일 먼저 캐스팅했다. 이 영화 기획 자체가 애시당초 신인배우를 오디션으로 뽑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다. 그래서 이게 적당한 표현일지 모르겠지만 작품을 안정적으로 받쳐 줄 수 있는 사람이 포진되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주인공과 최우식의 조화가 좋았다. 정말 조화가 잘 이뤄졌다”고 말하며 뿌듯해했다.

특히 주인공 중에서 조민수가 눈에 띄였다. 그는 극 중 닥터 백 역으로, 의문의 사고가 일어난 후 사라진 아이를 찾고 있는 박사. 자윤의 과거를 알고 있는 인물이다. 

본래 닥터 백 역할은 여성이 아닌 남성 캐릭터 였다고.

조민수 / 서울, 정송이 기자
조민수 / 서울, 정송이 기자

조민수는 “박훈정 감독님께 대본을 받았을 때 너무 좋았다. 원래 닥터백은 남자에게 가려던 역할인데 나에게 왔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자와 여자의 화법이 다른데, 고치지 않기로 했다. 나도 그랬고 감독님도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 굉장히 떨리고 기대된다. 사람들이 어떻게 볼지 너무 궁금하다”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이때, 조민수는 갑작스럽게 스포일러(?)을 해 현장에 웃음을 전달했다.

MC 박경림은 “감독님은 이 현장이 익숙하다. 영화 ‘신세계’ 제작발표회때도 이와 비슷한 말을 해 내가 당시 ‘브루스 윌리스가 귀신이 되어 돌아온다!’고 외쳤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조민수는 “죄송하다. 처음 해보는 장면들이 많아서 자랑하고 싶었다”고 머쓱해했다.

그는 “이번 작품을 찍으면서 남자 역할을 여자가 해도 괜찮다는 반응을 일으켜서 여성 배우들의 스펙트럼을 넓히고 싶은 작은 소명이 있다”는 다짐을 말했다.

박희순 / 서울, 정송이 기자
박희순 / 서울, 정송이 기자

박희순은 2018년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 조연상을 수상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그의 다음 작품이 기대되는 바.

그가 선택한 작품은 박훈정 감독의 영화 ‘마녀’다. 과연 어떤 이유로 선택했을까.

박희순은 “감독님께 전화가 왔는데 ‘분량이 많지 않다. 숙식제공이니 잠시 놀러가라’고 말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전에 ‘마녀’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런데 대본은 안 보여주더라.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얘기만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박희순은 ‘마녀’가 한국 영화에서 한번도 시도한 적이 없는 꽤 있는 최고의 영화라고 단언했다.

또, 그는 “여성 캐릭터가 남성 캐릭터에 가려져서 많이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 이번 영화는 여성 캐릭터의 향연이다”라며 “난 배경이다. 배경이 되어도 좋다”고 말했다.

최우식 / 서울, 정송이 기자
최우식 / 서울, 정송이 기자

최우식은 극 중 귀공자 역으로, 자윤 앞에 나타난 의문의 남자를 연기했다.

그는 “그간 착한 역할만 하다가 이렇게 시크하고 액션이 많은 역할은 처음이었다. 너무 행복하고 좋았다”고 말했다.

최우식은 “처음으로 뭔가 실제 타격도 했다. 영화에서 뺨 맞는 씬을 했는데 후시 녹음을 안하고 리얼한 소리가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술 감독님이 포인트를 잘 만들어주셨다. 진짜 확확했다”고 덧붙였다.

최우식 / 서울, 정송이 기자
최우식 / 서울, 정송이 기자

힘들진 않았냐고 묻자, 그는 “제가 비리비리한 편이라 좀 힘든... 하지만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훈정 감독은 이런 액션 연기에 대해 “좋은 액션은 작품과 결이 맞는, 서사가 있는 액션이라고 생각한다. 배우들이 모두 잘해줬다”고 말했다.

김다미 / 서울, 정송이 기자
김다미 / 서울, 정송이 기자

최우식은 신예 김다미와의 호흡에 대해 “연기가 처음이라고 하기엔 너무 잘했다. 호흡도 너무 잘 맞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녀’는 10년 전 의문의 사고로 부모를 잃은 자윤(김다미 분)이 어느덧 고등학생으로 자란다. 어려운 집안 사정을 극복하고자 상금이 걸린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그 직후 의문의 사람들이 자윤의 주위를 멤돈다.

미스터리 액션 영화 ‘마녀’는 오는 27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