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 “‘신세계’ 명대사 ‘라이프 온 마스’서 재해석했다”…궁금하면 ‘본방사수’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6.05 19:26
  • 댓글
  • 조회수 168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박성웅이 ‘라이프 온 마스’ 출연 소감과 함께 자신이 출연한 영화 ‘신세계’의 명대사를 재해석했다고 밝혔다.

어느덧 초여름이 성큼 다가온 5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5층 파크볼룸에서 OCN 새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정효 PD를 비롯해 정경호, 박성웅, 고아성, 오대환, 노종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라이프 온 마스’는 지난 2006년 BBC가 방영한 동명 수사물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 한태주(정경호 분)가 육감파 1988년 형사(박성웅 분)와 만나 벌이는 복고 수사극이다.

박성웅은 “저는 솔직히 원작을 안봤다. 그래서 제가 연기하는 역할의 원작 캐릭터가 ‘섹스 심볼’인지 몰랐다”고 운을 뗐다.

박성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성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원작을 보다 보면 쫓아가게 될 것 같았다. 그래서 저는 원작을 보지 않겠다고 감독님께 말씀드렸다. 또 혹여나 어긋나면 잡아달라고 했다. 감독님의 지휘아래 느낌이 가는대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또 “‘신세계’ 대사가 나에게도 숙제다. 그래서 신세계 대사를 ‘라이프 온 마스’ 식으로 재해석을 해봤다. 감독님도 좋아하셨다”며 대사에 대한 질문에 “방송을 통해서 확인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라이프 온 마스’ 강동철을 위해 10kg정도 증량했다”고 밝혔다. 

박성웅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박성웅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이어 “1988년도는 과학수사보다는 학대를 하는 수사이기 때문에 전 10kg을 찌겠다했고, 처음에 감독님이 극구만류 했다. 하지만 이윽고 감독님이 나중에는 살이 빠진거 아니냐고..” 말했다. 처음에는 건강에 해롭지 않냐고 극구 만류하던 감독님이 나중엔 캐릭터를 위해 빠지면 안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성웅은 상대 배우 정경호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만족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박성웅은 정경호와 이번 작품에서 처음으로 함께 연기했다. 그는 “정경호와는 처음 연기를 같이 해본다. 처음엔 별로, ‘아..그런 배우구나’ 그랬는데 2주만에 푹 빠져서 정경호에게서 못 헤어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프 온 마스’ 출연진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라이프 온 마스’ 출연진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이어 박성웅은 자신의 가슴팍에서 하트를 꺼내는 시늉을 하며 정경호를 향한 미소를 지어 남다른 브로맨스를 자랑했다.

이에 정경호는 “박성웅이 체중 증량도 했고, 얄팍한 이미지는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한 순간도 빠짐 없이 끊임없이 노력하는 선배다. 드라마를 같이 할 수 있고 같이 대사를 주고받는게 영광스러운 순간이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정경호, 박성웅, 고아성, 오대환, 노종현이 출연하는 OCN 새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는 ‘미스트리스’ 후속으로 오는 9일 오후 10시 20분에 첫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