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피투게더3’ 유민상, 과거 동창의 폭로전에 당황…‘무슨 사연이길래?’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06.01 10: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유민상의 학창시절 일화가 공개됐다.

지난 5월 31일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유민상과 그의 동창이 등장해 입담을 뽐냈다.

이번 방송에는 ‘내 친구는 욕심이 많았다’라는 주제로 유민상의 동창이 그의 과거 일화를 공개했다.

유민상의 동창은 “민상이는 제가 아르바이트를 할 때만 친한 척을 했다”라고 입을 뗐다.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

그는 “중학교 2학년 때 햄버거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었는데 민상이가 저에게 음식을 두 배로 주면 안되겠냐고 했다”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이어 그는 “말을 안 들어주면 후환이 있을까 봐 그렇게 했다”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웃게 했다.

이에 유민상은 이 일화를 강력히 부인하며 손사래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유민상은 현재 Olive ‘원나잇 푸드트립:언리미티드’와 Comedy TV ‘잠시 휴’에 출연하며 대활약 중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