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선배에 사랑받는 비결? “눈을 뗄 수 없는 잘생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5.21 21: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가 촬영 현장에서 선배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21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곽정환 감독을 비롯해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 류덕환, 이엘리야가 참석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이상주의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고아라 분), 섣부른 선의보다 원리원칙이 최우선인 초엘리트 판사 임바른(김명수 분), 세상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부장 판사 한세상(성동일 분), 달라도 너무 다른 세 명의 재판부가 펼치는 생활밀착형 법정 드라마이다.

성동일은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후배들과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 “고아라는 ‘응답하라’, ‘화랑’에서 만났기 때문에 기대가 컸다. 곽정환 감독이 캐스팅에 대해 이야기를 했을 때 ‘나는 좋다’라고 말했다. 호흡도 굉장히 좋았다”고 전했다. 

김명수 / 서울, 정송이 기자
김명수(엘) / 서울, 정송이 기자

이어 김명수에 대해서는 “항상 제 오른쪽에 있었는데 홍삼 드링크도 가져다주고, 노래도 불러주더라. 김명수가 먼저 다가왔다. 후배들이 어떻게든 호흡을 맞추려고 먼저 다가와 주고 노력을 많이 했던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김명수가 선배들에게 사랑받는 비결은 이런 애교 가득한 다정함 때문이었을까.

류덕환은 이 드라마의 관점포인트에 대해 “김명수의 잘생김”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저도 촬영할때 눈을 뗄 수가 없었다. (김명수가) 너무 잘생겨서 깜짝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스 함무라비’는 오늘 21일 오후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