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의 아저씨’ 이지은, 논란의 장기용 폭행신 “확실히 지안이의 잘못된 부분”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4.11 17: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초반부터 제목에서 나온 논란, 이후 장기용과 이지은의 폭행신까지 ‘나의 아저씨’가 연거푸 논란의 중심에 올랐었다.

11일 서울 영등포 아모리스홀에서 tvN ‘나의 아저씨’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원석 감독을 비롯해 이선균 이지은 박호산 송새벽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지금껏 다른 방법으로 살아온 인물들의 소통과 공감을 통해 색다른 위로를 전한다.

하지만 방영 초반, 그리고 최근까지도 문제가 됐던 건 제목에서 주는 이슈와 폭행신이었다.

도청과 폭력, 이러한 자극적인 부분을 꼭 ‘나의 아저씨’에 내포해야했던 김원석 감독의 생각은 어떤 것이었을까. 김 감독은 “도청이라는 건 어떤 한 사람을 지극히 이해하기 위한 하나의 장치라 생각하고 여러 작품에서도 이용하고 있다”며 “그렇기에 저희 드라마가 이를 조장하려기 보다는 이로 인해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지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그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는 김 감독. 또한 논란의 인물 지안을 연기하는 이지은의 생각도 안 들어볼 수 없었다.

이지은/ 서울, 정송이 기자
이지은/ 서울, 정송이 기자

이날 이지은은 “제가 도청을 하고 폭력에 휘말리는데 저 또한 이 역할을 표현하기에 앞서 고민이 많았다. 근데 제가 지안이라고 생각하고 이 캐릭터로 어떤 메시지를 줘야한다기보단 왜 그랬을까라는 부분에 더 초점을 맞췄던 것 같다”고 논란의 인물을 연기하고 있는 입장을 말했다.

이 말이 극중 이지안의 생각이었다면 실제 이지은의 생각은 어땠을까. 그는 “제가 시청자 입장에서 봤을때 ‘도청을 해야겠다’, ‘폭력이 좋은거다’라는 생각은 안 들었다. 오히려 ‘저렇게 행동하는 건 지안이가 잘못된 행동인데’라는 생각만 들었다. 그렇다보니 연기할때 자연스럽게 흘러갔던 것 같다”라고 연기에 집중할 수 있었던 이유를 덧붙였다.

“불편한 성적 관계를 끌어 들이지 않고도 서로가 소중한 존재가 되는 그 색다른 경험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는게 목표다” 김원석 감독은 말했다. 자신이 드라마 속에서 말하고 싶어하는 핵심은 팍팍한 현실 속에서 피어나오는 웃음이라고. 그러면서 앞으로 남은 회차들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드라마 중반부를 넘어가고 있는 ‘나의 아저씨’. 현장분위기도 좋을 것이라는게 눈에 보였다. 이날 배우들은 모두 드라마 촬영 복장을 그대로 입고 등장했다. 이 아이디어는 이지은에게서 나왔다.

이선균/ 서울, 정송이 기자
이선균/ 서울, 정송이 기자

이선균은 “저희가 드라마 중간에 기자회견을 하기 때문에 지은씨가 낸 아이디어를 토대로 극중 의상을 입고 등장하게 됐다”고 포토타임 당시 이들의 의상 선택 이유에 대해 전했다.

그런가 하면 박호산도 좋은 현장분위기에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현장이 되게 가족같고 고두심 선생님은 어머니 같으시다”며 가족애를 느끼며 촬영하고 있다고 웃어 보였다.

박호산/ 서울, 정송이 기자
박호산/ 서울, 정송이 기자

“‘나의 아저씨’가 끝나도 그 등장인물이 어디선가 잘 살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도록 마무리를 잘 하고 싶어요”

지안이가 가지고 있는 서사가 너무 강렬해 대본만 봐도 공감이 가는 부분이 많았다는 이지은. 초반보다 많아진 대사로 지안이를 더 표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말로 남은 회차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아이유(IU) / 서울, 정송이 기자
아이유(IU) / 서울, 정송이 기자

한편 흔하면서도 흔하지 않은 우리내 삶 이야기를 그린 ‘나의 아저씨’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