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소공녀’ 안재홍, 리얼 현실 남친 연기 선보여…“상대역 이솜에 더 욕심나”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3.13 17: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안재홍이 이솜과 현실 공감 연애를 선보인다.

12일 용산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소공녀’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전고운 감독, 이솜, 안재홍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소공녀’는 집만 없을 뿐 일도 사랑도 자신만의 방식대로 살아가는 사랑스러운 현대판 소공녀 미소(이솜)의 도시 하루살이를 담은 작품이다.

극중 안재홍은 여자친구 미소(이솜)을 그 누구보다 사랑하지만 가진 건 마음뿐인 웹툰 작가 지망생 한솔 역으로 분했다.

이솜-안재홍은 현실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보통의 연인들의 모습을 섬세하고 리얼한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안재홍이 이번 작품에 출연 계기 중 하나도 상대역이 이솜이라 더 욕심이 났다고.

이날 현장에서 안재홍은 “이야기가 정말 마음에 들었다. 특히 한솔이라는 역할이 미소를 온 마음을 다해 사랑하는 그런 커플, 연인이었다”며 “궁지에 몰린 애처로운 연인 역할을 너무 해보고 싶었고 상대역이 이솜이라 더 욕심이 났다”며 작품 출연 계기를 전했다.

안재홍/ 이노기획 제공
안재홍/ CGV아트하우스

이솜 역시 “워낙 팬이라 함께 작업하고 싶었던 배우였다”며 “미소의 남자친구 한솔이라는 캐릭터를 생각했을 때 안재홍이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이어 “인간미가 있고 성격도 좋다. 이 모든 것이 연기 호흡에서도 느껴져 촬영하는 굉장히 좋았다”며 지금도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광화문시네마 매 작품마다 출연했던 안재홍에게 ‘소공녀’는 어떤 특별한 의미를 지닐까.

그는 “이렇게 재밌고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좋은 영화에 출연하게 되어 기쁘다”며 “한솔 역을 연기하며 미소와 한솔 커플의 모습을 통해 담백한 현실 커플의 사랑 이야기를 할 수 있었기 때문에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고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내비쳤다.

여자친구에게 해주고 싶이 많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는 현실에 안타까워하는 웹툰 지망생 한솔.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영화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안재홍의 현실 남친 캐릭터 등장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두 배우의 환상적인 시너지로 극의 풍성함을 더하여 올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소공녀’는 22일 관객들과 만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