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수희 대표, 미투(Metoo)로 연극계 연이은 성추행 폭로…‘이윤택 활동중단’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2.14 11: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가 이윤택 연희단 거리패 연출가의 성추행 사실을 밝혔다.

14일 김수희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윤택 연출가의 과거 성추행 사실을 장문의 글로 게재했다.

사건은 10여 년 전 발생했으며 김 대표는 당시 지방공연 때 이 연출가로부터 성기 주변 안마를 요구받고 거절한 사실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연습 중이던 휴식 중이던 꼭 여자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라는 부분에서 이와 같은 성추행이 상습적이었다는 것 또한 알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대학로 골목에서, 국립극단 마당에서 그를 마주치게 될 때마다 나는 도망 다녔다. 무섭고 끔찍했다”라는 말은 김 대표를 포함한 수많은 피해자들이 과거 느꼈으며 아직도 느끼고 있을 심정을 대변한다.

마지막으로 김 대표는 “이제라도 이 이야기를 해서 용기를 낸 분들께 힘을 보태는 것이 이제 대학로 중간 선배쯤인 거 같은 내가 작업을 해나갈 많은 후배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글을 쓴 이유를 덧붙였다. 

 

김수희 페이스북
김수희 페이스북

 

김수희 대표는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 감독이) 지난 잘못을 반성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근신하겠다고 했다. 3월 5일 예정한 ‘노숙의 시’ 공연도 취소했다. 이 감독이 하차한다”고 전했다.

이어  “(페이스북 글 게재 이후) 아무래도 저한테 연락이 많이 올 거니까 (반성·근신의 자기 입장을) 전달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윤택 감독과 직접적인 연락은 되지 않는 상태다.

지난 12일에는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배우 이명행의 성추행 사실이 역시 SNS로 공개되면서 이명행이 공식 사과를 하고 연극에서 하차를 하게 되는 사건도 있었다.

최근 이와 같은 미투운동(Me Too, 성폭력 피해고발)이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연극계에서도 많은 피해자들의 목소리가 높여지길 바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