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주열 “가상통화, 금융안정 저해 가능성 제한적”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8.01.18 15: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세계파이낸스에 따르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8일 “가상통화가 금융안정을 저해할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파이낸스
세계파이낸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통화에 대한 경제적 영향은 관련 통계가 정비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순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상통화는 화폐가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총재는 “가상통화는 법적화폐로서의 기능을 하고 있지 않다”며 “투기적인 성격이 가세해 있어 현재로선 한은이 직접적인 대응을 할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또 중앙은행이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가상통화에 대해 연구하며 적절한 대응을 펼칠 것이라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