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토픽] 건물 옥상에서 묘기 부리던 남성이 그대로 얼어 죽은 채 발견됐다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1.17 16: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엄마, 고드름 귀신이 매달려 있어”

소녀의 외침에 주변 사람들은 깜짝 놀라고 말았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러시아 매체 시베리안 타임즈는 3층 건물 외벽에서 동사한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East2West News
East2West News

 
최초 발견자는 인근에 사는 한 소녀였다.

수상한 낌새를 포착한 소녀는 얼른 주변 어른들을 불러 이를 알렸고, 주변 어른들은 그것이 시신이라는 사실을 알아챈 후 곧바로 현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시신의 상태를 확인하고 충격에 빠졌다.

손부터 팔까지 얼음에 파묻혀 꽁꽁 얼어 있었으며 시신의 발끝에도 고드름이 생긴 상태였던 것.

조사 결과 시신의 신원은 26살 청년인 예브게니 티호노프(Yevgeny Tikhonov)인 것으로 밝혀졌다.

예브게니는 평소 건물 옥상에서 묘기를 부리거나 보호장비 없이 건물 외벽을 등반하는 취미가 있었고, 인증 사진과 영상들을 꾸준히 SNS 계정에 게재했다.

사건 당일에도 평소처럼 건물 위에 올라가 아슬아슬한 묘기를 부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East2West News
East2West News

 
그러던 중 영하 26도까지 떨어진 강추위에 꼼짝없이 얼어붙어 변을 당했다는 것이 경찰 측의 추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히 어떻게 남성이 사망하게 됐는지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시신의 상태를 보아 꽤 오랜 시간 추위에 노출된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의 SNS에는 해당 건물 옥상에서 촬영한 사진이 마지막으로 업로드됐다. 인증 사진을 찍고 묘기를 부리다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이 높다”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남성의 주변 인물 증언 등 구체적인 조사를 진행하며 명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