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한화 김승연 회장에게 구속은 ‘7번방의 선물?’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1.13 23: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에서 한화 김승연 회장의 구속생활을 조명했다.
 
13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1107회에는 ‘회장님의 이상한 수감생활’(그알) 편이 방송됐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지 만 4년에 걸쳐 진행된 한화 김승연 회장의 비자금 사건 재판.
 
그 과정에 김승연 회장은 재벌 총수로는 이례적으로 1심에서 징역 4년 실형을 선고받으며 구속 수감됐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하지만 1년 6개월 뒤, 집행유예를 선고받으며 수감생활을 종료하게 된다.
 
구속 수감 당시, 건강상의 이유로 10차례에 걸친 통원치료와 4차례에 걸친 구속집행정지 기간 연장을 받았던 김 회장.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서울 남부구치소 7번방에서 수감됐던 그는 다른 수감자들과 달리 외부 운동시간이 넉넉했다고 한다. 또한 외부 통원 치료는 10회 이상 받았는데, 수감 생활을 해본 이들은 하나 같이 특혜라고 말했다.
 
본래라면 통원 치료 한번 받는 것조차 힘든 것이 수감자들의 현실이라는 것.
 
그러나 김승연 회장은 일반 수감자라면 엄두도 못낼 한화그룹 골프 경기 생중계까지 볼 수 있었다.
 

그가 한화그룹의 왕회장이라서 그런 것일까. 그에게 서울 남부구치소 7번방 생활은 그저 ‘7번방의 선물’이었던 것일까.
 
SBS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는 매 주 토요일 저녁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