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EXID 솔지, ‘주간아이돌’에서 공개한 근황…“정화·하니가 걱정 제일 많이 해줘”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7.12.29 14: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EXID 솔지가 ‘주간아이돌’에서 목소리로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는 EXID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갑상선 항진증으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솔지와 전화 통화를 했다.

EXID /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캡처
EXID /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캡처

 
솔지는 현재 상태에 대해 “안정권에 접어들었다”고 말하며 가장 걱정을 많이 해준 멤버로 정화와 하니를 언급했다.
 
이어 솔지는 “활동을 많이 못해서 혜린이한테 제일 미안하다. 혜린이가 제 파트까지 소화하고 있다. 부담을 줘서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너는 충분히 잘 하고 있으니까 언니가 많이 응원할게”라고 혜린에게 인사를 전했다.
 

끝으로 솔지는 “저희 다섯 명 완전체 꼭 불러달라”고 덧붙였고, LE는 “내년에는 솔지 언니와 함께 완전체로 활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솔지는 지난해 12월 갑상선 기능 항진증을 판정받아 활동을 중단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