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송강호-이나영의 '투캅스'?, 영화 '하울링' 제작보고회

  • 최규석 기자
  • 승인 2012.01.11 16:25
  • 댓글
  • 조회수 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규석 기자] 1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하울링'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주연을 맡은 배우 송강호와 이나영, 감독 유하가 참석해 기자간담회와 포토타임을 가졌다.

▲ 사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극중 승진에 목이 말라 늑대개 연쇄 살인 사건에 목숨 거는 만년 형사 '조상길'역을 맡은 송강호는 영화에 대해 묻자 "하울링은 거친파도가 치는 거대한 바다의 모습보다는 한적하지만 깊이를 알수없는 호수와 같은 잔잔함 속에서 파고가 이는 영화이다. 이렇게 매력적인 작품을 만난 적이 없었다"며 "(살인의 추억의) 박두만 형사는 영화 전면에 나서는 영화의 얼굴이었다면 이번에 맡은 조상길은 측은하고 연민이 가는 인간적인 면이 많이 부각되는 캐릭터이다"라며 기존 범죄수사극과의 차이점에 대해 설명했다.

▲ 사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어 그는 파트너인 이나영에 대해 묻자 "이나영은 활화산처럼 타오르는 배우라기보다는 아침이슬같은 느낌의 배우이다"라며 "밤새 작은 물방울들을 하나씩 모아 새벽에 영롱한 이슬을 만들듯이 이나영과 '하울링'은 닮아있다"고 평가했다.

▲ 사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극중 범인보다는 사건 뒤에 감춰진 진실을 파헤치려는 열정 가득한 신참 여형사 '차은영'역을 맡은 이나영은 첫 범죄수사극 출연에 대해 묻자 "여러가지가 나에게는 매력적인 작품이라 고민 없이 결정하게 되었다. 여형사에 대해서 다른 쪽으로 보여줄수 있는 시나리오였다"며 "유하 감독과도 꼭 작품을 하고 싶었던 마음이 있었고, 송강호 선배가 이미 캐스팅 되어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놀랐다"며 작품에 출연하게 되어 기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 사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어 그는 액션신이 많아서 힘들지 않았냐는 질문에 "내가 보기보다는 체력이 좋다. 그래서 액션신에서는 힘이 들지 않았지만 오히려 감정신이 더 힘들었던 것 같다"라며 "범인을 심문하거나 하는 과정에서 감정을 머리끝까지 채웠다가 눌러내며 연기를 해야했다"며 감정 연기에 대한 고충을 풀어냈다.

▲ 사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영화 '하울링'은 승진에 목말라 사건에 집착하는 강력계 만년형사 '조상길'과 사건 뒤에 숨겨진 비밀을 밝히려는 열정적인 신참 여형사 '차은영'이 파트너가 되어 늑대개를 이용한 연쇄살인사건을 추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범죄수사물이다.

▲ 사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또한 <결혼은 미친 짓이다>, <말죽거리 잔혹사>, <비열한 거리>, <쌍화점> 등으로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완성해나간 유하 감독의 지휘아래 대한민국 대표배우 송강호와 아름다운 외모와 색다른 감성연기로 사랑을 받아온 이나영이 출연해 화제가 된 작품으로 오는 2월 9일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