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예루살렘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인정…‘이스라엘 제외, 한목소리로 비판’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7.12.07 10: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도널트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식 인정했다.

6일(현지시간)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인정한다고 선포했다. 또 주이스라엘 미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 준비를 명령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오랜 세월 분쟁을 벌여온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하면서 중동 정세 불안이 우려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이제는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인정할 때가 됐다”며 이 같은 결정을 유보한 이전의 접근법은 역내 평화 프로세스 진척을 이루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전임 대통령들도 이를 주요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었는데 이행에 실패했다. 오늘 내가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모든 도전들은 새로운 접근법을 필요로 한다”며 “오늘 나의 선언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 갈등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의 시작을 의미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번 발표를 놓고 분명 이견과 반대가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궁극적으로 우리가 이견을 극복하고 더욱 폭넓은 이해와 협력을 할 수 있는 곳에 도달할 수 있을 거라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예루살렘 수도로 인정 / YTN 뉴스 캡처
예루살렘 수도로 인정 / YTN 뉴스 캡처


예루살렘은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 모두의 성지인 탓에 이 곳을 둘러싼 역사적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유엔은 1947년 예루살렘을 국제법상 어떤 국가에도 속하지 않는 지역으로 선포했다. 

이스라엘은 1967년 예루살렘 동부와 요르단 강 서안 지구를 점령한 뒤 예루살렘 전체를 자신들의 수도라고 천명했다. 팔레스타인은 예루살렘 동부를 자신들의 미래 수도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동안 미국은 이스라엘과 동맹임에도 예루살렘이 이스라엘 수도라는 주장을 인정하지 않았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적 공존을 강조하는 ‘두 국가 해법’에 따라 양국 사이 갈등을 중재하기 위해서였다.

이스라엘을 제외한 국제사회는 한목소리로 중동정세 악화 등을 우려하며 이번 결정을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