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연화, 가슴 성형 NO? “원래 가슴 빈약한 편…항상 5cm 가슴 패드 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2017 맥스큐 머슬마니아 아시아 챔피언십 여자 패션모델 부문’에서 그랑프리를 차지해 화제를 모았던 이연화가 bnt와 함께한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이연화는 피스비사라, 애뜰루나, 섀도우무브 등으로 구성된 4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머슬퀸’답게 완벽한 프로포션으로 아름다운 근육과 우아한 곡선을 드러내며 눈길을 자아냈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벨벳 소재의 상의와 미니스커트를 매치해 여성스러운 면모를 과시하는가 하면 이어진 콘셉트에서는 굴곡진 몸매를 드러내며 건강미를 뽐내기도 했다. 플라워 패턴이 가미된 원피스를 착용해 시선을 사로잡았던 세 번째 콘셉트에서는 매혹적이면서도 페미닌한 무드를 연출해내며 매력적인 외모까지 돋보이게 한 것.
 
겨울 분위기와 잘 어우러진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비니와 후드티셔츠를 활용하며 그녀만의 특별한 화보를 만들어냈다.
 

이연화/ BNT 제공
이연화/ BNT 제공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연화는 완벽한 몸매를 지니고 있는 그녀에게 가슴 성형에 대해 묻자 “의학의 힘은 빌리지 않았다. 전부 가슴 패드의 힘이다. 항상 5cm정도의 가슴 패드를 가지고 다닌다(웃음). 원래 가슴이 빈약한 편이다. 대회 때도 안에 어마어마하게 넣었다”며 솔직한 답변을 전했다.
 
특히 아시아에서 주목받고 있는 그녀는 중국에서도 핫한 셀럽으로 꼽힌다. 그는 “중국이 가장 좋다(웃음). 솔직히 내 콤플렉스가 체격이 크고 긴 얼굴형인데 중국에서는 인기더라”며 중국에 대한 관심을 보이기도.
 
만약 중국 재벌이 고백한다면 어떨 것 같으냐는 농이 섞인 기자의 대한 질문에는 “내가 중국 재벌보다 돈을 더 벌 것이다”라며 당당한 그녀의 포부를 엿볼 수 있었다.
 
매력적인 외모로 뭇 남심을 녹이고 있는 그녀에게 자신의 첫 이미지에 대한 생각을 묻자 “사람들은 생각보다 어려보인다고 그러더라. 하지만 첫 이미지는 차가워 보인다는 말도 많이 듣는다. 그래서 언니들이 선입견 때문에 나를 싫어한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